토요일, 12월 4, 2021
HomeBlockchain국내 연구진, 블록체인 핵심기술 개발 나선다

국내 연구진, 블록체인 핵심기술 개발 나선다


국내 연구진이 블록체인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산업 분야 활용을 높이기 위해 힘을 합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대용량 블록체인 데이터를 저장, 관리하고 빠른 속도로 분석이 가능한 핵심기술 개발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블록체인 활용이 많아지면서 대규모, 대용량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이를 검색, 분석하는 활용하는 기술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 블록체인 기술은 저장 확장성이나 분석 효율성이 떨어져 응용 분야가 제한되는 문제가 있다.

연구진은 블록체인 빅데이터를 분산하여 저장하고 빠르게 검색, 분석해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해 데이터 저장 효율성을 높이고 고속 처리와 복합 분석이 가능하도록 연구를 진행 중이다.

ETRI는 ‘데이터 주권 보장 블록체인 데이터 관리기술’ 전략 분야 연구를 주관하며 공동연구기관인 제주특별자치도는 실증 데이터를 확보하고 현장 적용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우선 ETRI는 블록체인 데이터를 저장할 때 단순히 보안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시계열, 시공간, 이벤트, 내용을 기반으로 인덱스(Index)를 부여해 정보를 빠르게 탐색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

이 기술이 개발되면 효율적으로 정보를 관리하는 것은 물론, 복합 데이터 분석이 가능해진다.

또 비잔틴 장애(발생가능한 임의의 장애) 내성을 보장하는 데이터 분산 저장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외부 스토리지에 대규모, 대용량 데이터를 저장해야 했는데, 용량이 크기에 빠른 처리를 하기에 부담이 있고 해커가 외부 저장 데이터를 직접 공격하면 데이터의 신뢰성을 보장할 수 없게 된다.

이에 연구진은 대규모, 대용량 데이터를 분산해 블록체인에 직접 저장하는 방식으로 기술을 개발해 데이터의 신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블록체인 데이터의 중복 저장을 줄여서 기존 방법보다 저장 공간의 효율성도 높인다.

이 기술을 통해 데이터 신뢰성, 무결성, 소유권 보장이 필요한 다양한 응용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금융, 법률, 의료, 부동산 등 신뢰가 중요한 분야에 많은 활용이 이뤄질 전망이다.

ETRI 관계자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국내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성 증대를 위한 원천기술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과제가 완료되는 2025년에는 블록체인 빅데이터 관련 핵심 기술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