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Today"UN, 북한의 암호화폐기업 해킹 공격 혐의 조사"

“UN, 북한의 암호화폐기업 해킹 공격 혐의 조사”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 고도화 자금 마련을 위해 암호화폐 기업들을 공격한 혐의에 대해 유엔(UN)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8일(현지시간) 미공개 유엔보고서를 인용해 유엔 제재감시단이 북한에 대해 핵무기 프로그램 고도화를 위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해 30억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의심되는 것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유엔 감시단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를 계속 무시했다”며 북한의 공식 명칭을 사용해 안보리 위원회에 보고했다.

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오랫동안 금지해 왔다. 특히 2006년 이후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지 못하도록 제재를 반복적으로 강화해 왔다.

감시단은 “북한은 2017년에 마지막으로 알려진 핵실험이 있었지만 핵무기를 더욱 개발하고 핵분열성 물질을 생산했다”며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계속 발사했고, 위성을 궤도에 올렸으며, 핵무기에 전술핵공격잠수함을 추가했다”고 지적했다.

또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암호화폐 관련 기업에 대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으로 의심되는 58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마련한 30억 달러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이 러시아에 재래식 무기를 공급한다는 회원국들의 보고와 관련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무역은 계속 회복세다. 지난해 무역량은 2022년 기록을 넘어섰으며 다양한 외국 소비재가 다시 등장했고 이 중 일부는 사치품으로 분류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는 제재 감시단의 보고서에 대한 논평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최근 북한과 러시아 간 군사협력 강화 태세로 인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이 우려된다는 내용의 ‘2024년 국가 위험평가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과 연결된 네트워크는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업체를 해킹하면서도 각종 사기 정보로 기술인력을 파견하는 등 디지털경제를 점점 더욱 악용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