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TodayJP모건 “비트코인, 가격 변동 고려하면 금 추월"

JP모건 “비트코인, 가격 변동 고려하면 금 추월”


비트코인(BTC)의 가격 변동성을 고려하면 금보다 투자 비중이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블록에 따르면 JP모건의 애널리스트 팀은 최근 보고서에서 “비트코인과 금을 비교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투자자는 대부분은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때 위험성, 변동성을 고려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비트코인과 금의 명목 가치가 동일해질 것이라는 기대는 비현실적”이라며 “변동성 리스크를 고려하면 비트코인 할당 수준은 이미 금을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JP모건 애널리스트들은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은 금보다 약 3.7배 높다”면서 “이러한 측면에서 포트폴리오에서 비트코인과 금의 투자 비중을 명목 금액으로 비교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로 대규모 유입이 일어나고 있지만 투자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과 금의 명목 금액이 같아질 것이라는 기대는 비현실 적”이라고 짚었다.

보고서는 “현재 투자자가 투자 목적으로 보유한 금의 총 명목 금액는 3조3000억 달러, 비트코인은 1조3000억 달러”라면서 “이는 ‘디지털 금’으로 평가되는 비트코인의 가격이 앞으로 2배 이상 뛸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업계 일각에선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으로 간주되면서, 금과 동일한 시장 규모까지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으나, 이러한 전망치 산출 방식은 ‘리스크’라는 중요한 요소를 배제한 것”이라며 “비트인을 투자 포트폴리오에 편입시키더라도 변동성을 고려해 금보다는 더 작은 금액을 할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JP모건은 “비트코인 투자 비중은 이미 금을 넘어섰다. 투자자가 비트코인에 투자한 실질 금액은 이미 금을 넘어섰다”면서 “비트코인이 금과 동일한 투자 비중을 갖는다는 가정에 변동성을 반영할 경우, 비트코인 가격은 현재보다 훨씬 낮은 4만5000달러여야 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보고서는 이러한 이론을 토대로 ETF 잠재 시장의 규모를 산출하기도 했다.

애널리스트들은 “ETF 투자 목적 보유금은 총 3조3000억달러이며, 이 중 7%인 2300달러만 펀드 형태로 보유되며 나머지는 금괴와 금화 형태”라면서 “2300억달러에 변동성 비율을 적용하면 비트코인 ETF의 잠재적 규모는 약 620억달러”라고 진단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