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22, 2024
HomeTodayFIU, '출금 중단' 델리오 검사 착수

FIU, ‘출금 중단’ 델리오 검사 착수


금융당국이 고객 출금을 중지한 가상자산 예치·운용 서비스 ‘델리오’ 검사에 착수했다.

6일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따르면 FIU는 이달 3일부터 델리오에 직원을 보내 특정금융정보거래법 상 자금세탁 방지를 위반했는지 여부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델리오는 대 연 10.7% 이자를 주는 예치서비스를 운영하던 국내 가상자산 운용 서비스 업체로,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을 예치하면 이자를 제공하는 씨파이(CeFi·중앙화 금융) 플랫폼이다.

델리오는 지난 6월 14일 기습적으로 일시 출금 정치 조치를 단행하면서 논란이 됐다.

당시 델리오는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보관 중인 고객님들의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14일 오후 6시 30분 시점을 기준으로 일시적인 출금 정치 조치를 진행하게 됐다”고 안내했다.

출금 정지 조치 배경에 대해서는 “최근 하루인베스트에서 발생한 디지털 자산 입출금 중단 여파로 시장 변동성의 급격한 증가와 투자자 혼란 가중이 야기되고 있다”며 “현 상황과 그로 인한 여파 등이 해소될 때까지 출금 정지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루인베스트는 델리오와 같은 씨파이 플랫폼으로, 지난 6월 13일 입출금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를 계기로 가상자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러그풀(먹튀)’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델리오는 금융위원회에 가상자산사업자(VASP)로 신고한 사업자이기도 하다.

한편, 투자자 100여명은 하루인베스트와 델리오의 경영진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또 델리오의 이용자들은 서울회생법원에 보전처분 및 포괄적 금지명령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법원은 포괄적 금지 명령을 내렸다. 포괄적 금지명령은 채무자에 대한 법률상 회생 절차가 개시되기 전까지 회생 채권자나 담보권자들이 채무자의 재산에 대해 가압류 등 강제집행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보전처분 결정도 내려졌다. 법원은 채무자가 회생절차 개시 전에 방만하게 사업의 경영을 하거나 재산을 도피, 은닉할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재산에 대한 보전처분 결정을 내린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