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TodayDJ 아들 김홍걸, 코인 투자 내역 공개 “목적은 상속세 충당”

DJ 아들 김홍걸, 코인 투자 내역 공개 “목적은 상속세 충당”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자산 투자 내역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23일 낸 입장문에서 “가상 자산 투자는 2021년 3월에 시작했다. 투자 동기는 2019년 선친의 동교동 자택을 상속 받으며 발생한 약 17억원에 달하는 상속세 충당”이라고 알렸다.

이어 “동교동 자택은 한국 민주주의의 역사적 현장이자 저희 가문의 정체성을 담고 있어서 제가 임의로 처분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 상속세는 고스란히 저 혼자만의 부담이었다”라며 “보유한 현금으로는 도저히 이를 감당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투자에 눈을 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2019년 타계 전 동교동 사저를 김대중기념관으로 사용토록 하고 매각할 경우 3분의 1을 김대중기념사업회를 쓰고 나머지를 3형제가 3분의 1씩 나누라는 내용의 유언장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여사의 유일한 친자인 3남 김홍걸 의원이 법정 상속인으로서 상속을 주장하고 나서면서 형제간 갈등이 불거졌다. 이후 2021년까지 불화를 이어오다가 이 여사 추모 2주기를 앞두고 형제가 만나 극적으로 화해했다.

2022년엔 해당 사저를 서울시가 인수해달라는 정치권의 요구가 있었으나, 큰 액수와 근저당권 설정으로 현행법상 어렵다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김 의원은 “가상자산 거래는 2021년 3월부터 가상자산이 폭락한 5월까지 두 달 사이에 집중됐다”며 “당시 투자목적으로 가상자산 거래소 계좌에 수 차례 나눠 입금한 총액은 1억5000만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상자산 가치 폭락 후 1년8개월 정도 거래를 완전히 끊었다가 올해 초 약 90% 이상 큰 손실을 입고 최종적으로 모두 매각했다”며 “같은 자산에 투자했던 많은 분들처럼 허탈한 처지였다”고 전했다. 가상자산에 투자했던 1억5000만원 가운데 1억3000만원 이상을 잃었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김 의원은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를 다시 시도했다. 그는 “올 2월부터 약 1억1000만원을 대부분 비트코인에, 일부는 국내 가상자산에 투자했다”며 “이 새로운 투자도 현재 가치 약 9000만원 정도로 약간의 손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가상 자산 변동내역 공개는 검토 후에 결정할 예정이나, 현재까지 투자 과정에서 이해충돌 등 법률이나 윤리규범 위반은 일절 없다”면서 “투자는 서투르지만 신고는 성실히 했던 국회의원 김홍걸”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