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Today홍콩, 기관을 위한 디지털자산 '수탁 표준' 회람 발표

홍콩, 기관을 위한 디지털자산 ‘수탁 표준’ 회람 발표

20일(현지시간) 더블록에 따르면, 홍콩의 중앙은행에 해당하는 홍콩 금융관리국(HKMA)은 이날 현지 승인 기관을 위한 토큰화 및 디지털 자산 수탁 표준에 관한 11페이지 분량의 회람을 발표했다.

회람에서 HKMA는 포괄적인 위험 평가에 전념하고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의 적절한 거버넌스와 위험 관리를 위해 충분한 자원을 할당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잠재적 또는 현존하는 이해상충을 적절히 해결하기 위한 내부 정책을 수립할 것을 각 기관들에 요청했습니다.

회람은 이러한 승인된 기관들은 고객 자산을 회사 자산과 분리하고 비상 및 재해 복구 계획을 유지하여 “도난, 사기, 과실 또는 기타 오용 행위로 인한 고객 디지털 자산의 손실 위험 및 고객 디지털 자산의 액세스 지연 또는 액세스 불가와 같은 오류가 발생하게되는 것”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다른 요구 사항으로는 암호화폐 수탁 계약과 관련된 위험을 완전히 공개하고 자금세탁 방지 및 테러자금 조달방지 지침을 준수하는 것 등이 있다.

“해당 승인 기관 또는 현지에 설립된 관련 기관(이미 그러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자회사가 있는)은 이번 회람 발표 날짜로부터 6개월 이내에 HKMA에 통지하고 부록에 첨부된 예상 기준을 충족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한편, 이번 발표는 아시아의 암호화폐 허브로서의 입지를 되찾으려는 홍콩의 최근 움직임에 따른 것이다.

지난 2023년 6월, 홍콩은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에 대한 암호화폐 라이선스 제도를 공식적으로 시작함으로써 기존 암호화폐 거래 금지령을 공식 해제했다.

라이선스를 받은 거래소가 소매 거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했는데, 지금까지 홍콩 정부는 해시키와 OSL의 두 플랫폼에만 라이선스를 부여한 상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