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Market한미, '北 암호화폐 탈취' 대응 협력 강화

한미, ‘北 암호화폐 탈취’ 대응 협력 강화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암호화폐 탈취 등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한 대응과 협력을 강화한다.

조현우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7일 방한 중인 나타니엘 픽(Nathaniel Fick) 미 국무부 사이버공간·디지털정책 특임대사와 면담을 하고 한·미 사이버 안보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양측은 지난해 12월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제6차 한미 사이버정책협의회 당시 논의한 사항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 방안을 협의했다.

특히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을 통한 암호화폐 탈취 외에도 핵·미사일 관련 정보·기술 탈취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조 대사는 경찰청이 지난해 발생한 국내 외교·안보 전문가 대상 해킹메일 발송, 랜섬웨어 유포 사건을 북한 해킹조직 ‘김수키’의 소행인 것으로 공개 지목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 결과 한미는 북한의 불법적인 사이버 활동이 국가 안보, 국제 평화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동맹해 함께 대응하기로 협의했다.

외교부는 “한미는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을 통한 암호 화폐 탈취 외에도 핵·미사일 관련 정보와 기술 탈취가 양국의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 협력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억제력 및 선제적 방어 역량을 한층 강화해 나가는데 뜻을 모았다”면서 “사이버 안보 분야 협력이 동맹의 중요한 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은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다뤄지고 있다.

미국의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는 최근 발간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과 연계된 해커 조직이 작년 한 해 16억5000만달러(약 2조670억원)의 암호 화폐를 해킹으로 빼돌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전 세계 암호 화폐 절도 규모(총 38억달러)의 43.4%에 해당한다.

정보 당국자에 따르면 북한이 최근 5년 동안 해킹한 우리 기업과 국민 소유의 암호화폐가 1400억원가량 되는 것으로 파악되기도 했다.

한미 정보 당국은 이렇게 탈취된 암호 화폐가 세탁을 거쳐 핵·미사일 개발을 위한 자금으로 전용된다고 보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