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26, 2024
HomeToday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ST프렌즈' 협의체 구성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ST프렌즈’ 협의체 구성

한국투자증권이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과 토큰 증권 생태계 구축을 위한 ‘한국투자ST프렌즈’ 협의체 구성을 발표했다

토큰증권은 부동산, 예술, 음원 등에 투자할 수 있는 자산을 나눠 발행하는 증권을 말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달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증권업계는 전반적으로 토큰증권이 장기적으로 주식과 채권에 이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가 블록체인 시범운영 파트너로,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기술 파트너로 참여해 분산원장을 구축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말까지 발행되는 분산원장 인프라를 구축하고 안정성 및 보안 테스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투자자 보호와 시스템 안정성을 우선시하는 토큰 증권 생태계로 확장한다는 목표다.

현재 KB증권, 미래에셋증권, 신한투자증권, NH투자증권, 하나증권, 대신증권, 교보증권, SK증권 등 다른 증권사들도 협의체 설립과 관련 플랫폼 기업 인수·투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최근 국내 증권사들은 떠오르는 ‘토큰증권’ 시장을 활용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대표 증권사 중 하나인 한국투자증권가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과 토큰 증권 협의체 ‘한국투자ST프렌즈’를 구성하겠다는 소식은, 투자자 보호와 시스템 안정성을 우선시하는 토큰 증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협의체에는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가 블록체인 시범운영 파트너로 참여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카카오뱅크의 2대 주주다.

또한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시뮬레이션 사업을 수행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기술 파트너로 참여해 분산원장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말까지 이 인프라를 구축해 안정성과 보안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어 토큰 증권 생태계로의 확대를 목표로 토큰 증권 상품 공급을 본격 추할 예정이다. 초기 생태계 조성이 완료되면 경쟁력 있는 조각 투자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것도 목표로 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