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Today페이코인 결국 국내 서비스 종료…해외 진출 집중

페이코인 결국 국내 서비스 종료…해외 진출 집중


페이프로토콜이 페이코인(PCI)을 활용한 국내 결제 서비스를 종료한다.

15일 페이코인의 발행사 페이프로토콜이 발표한 신규 사업계획에 따르면 페이코인은 국내 사업과 해외 사업을 이원화하는 방식으로 사업구조를 변경한다.

이에 따르면 국내 서비스는 페이코인이 아닌 비트코인(BTC) 등 다른 가상자산을 결제에 활용해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국내 제도환경 등을 고려해 현재 국내 시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페이코인 결제를 자기발행 코인이 아닌 메이저 디지털자산 결제로 변경하겠다는 구상이다.

이후 관련 법령의 입법 및 금융당국과의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페이코인 결제 서비를 재개한다. 기존 국내 가맹점과 고객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도 계속 운영한다.

페이프로토콜의 국내외 사업 이원화는 은행 실명계좌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명계좌 확보 문제로 국내에서 당분간 페이코인 결제가 어렵다고 판단해 해외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페이프로토콜은 지난해 가상자산 사업 구조를 변경하기 위해 금융당국에 신고를 했으나, 지난해 말까지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해야 하는 기한을 지키지 못했다.

결국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닥사)는 페이코인을 유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페이프로토콜이 올해 1분기까지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하면 페이코인은 상장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원활한 서비스 제공이 어려워지자 페이코인은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페이프로토콜은 싱가포르 결제 기업 트리플에이(Triple A)와 일본 통합결제사업자 유니바페이캐스트(UNIVA Paycast)와 협력해 현지 시장에 진출한다.

또 빈 술래얌 두바이복합상품거래소(DMCC) 의장과 단독 면담을 갖는 등 아랍에미리트(UAE) 시장 진출도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페이프로토콜 관계자는 “국내 결제 서비스를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니다”라며 “국내 금융 당국과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를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페이프로토콜은 메이저 디지털자산 결제 서비스 외에도 디지털자산 지갑서비스 및 지갑서비스와 연계한 예치서비스 등을 확대한다.

이에 올 상반기 내에 비트코인(BTC) 외 이더리움(ETH) 등 11종의 디지털 자산 지갑 기능을 신규로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페이프로토콜은 국내 사업 변경안은 금융당국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