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4월 13, 2024
HomeToday"토큰증권의 안착 위해선 디지털 화폐 결제 시스템 구축 필요"

“토큰증권의 안착 위해선 디지털 화폐 결제 시스템 구축 필요”


토큰증권 생태계 안착을 위해서는 디지털 화폐를 통한 결제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5일 국민의힘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는 한국경영정보학회 디지털자산연구회, 한국기업법 연구소와 함께 토큰증권 시장의 발전을 기업 관점에서 논의해보는 세미나 ‘우리기업에 힘이 되는 토큰증권(STO)’을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윤창현 국민의힘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한국경영정보학회 디지털자산연구회, 한국기업법연구소와 공동주최한 행사다.

토론회는 토큰증권의 이익이 기업과 투자에 전달될 수 있도록 건전한 토큰 증권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전문가와 시장 이해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마련됐다.

논의된 토큰증권 산업 활성화 방안으로는 △블록체인 메인넷 경쟁력 확보 △글로벌 확장성 고려 △효용성을 고려한 토큰증권 발행 제도 △합리적 발행규모 설정 △글로벌 토큰증권 산업 트렌드 수용 △토큰증권 웹3 플랫폼 연계 및 확장 등이 언급됐다.

특히 이용재 미래에셋증권 디지털자산TF 선임매니저는 기업들이 토큰증권 발행 과정에서 1순위로 고려하는 사항으로 ‘발행 규모’를 짚었다.

이 선임매니저는 “토큰증권이 잘 되려면 투자계약증권을 잘 활용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토큰증권 발행기업들을 저희가 굉장히 많이 만나는데 그중 90%는 저희가 거절하고, 5%는 검토, 나머지 5%는 저희가 구애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 그 기업들이 제일 먼저 물어보는 건 발행규모다. 토큰증권으로 얼마까지 기업들이 자금조달, 자산 유동화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한 현실적인 고려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토큰증권 시장이 활성화 될 경우 각종 자산에 대한 투자자와 투자기회가 다양해지면서 기업의 자금조달도 용이해질 것”이라며 “(토큰증권이 해당되는) 투자계약증권은 기존 증권이 담지 못했던 신종자산들을 담기에 굉장히 유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투자자 보호를 함께 챙기면서 시장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지은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과 사무관은 “일각에서 해외 토큰증권 시장과 국내 시장을 비교하는데 해외는 전문투자자 중심으로 설계가 돼 있고 일반 투자자 진입이 어려운 시장”이라며 “국내 시장 특성상 투자자 보호 측면이 강조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