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4월 13, 2024
HomeToday코인조사단, '김남국 의혹' 검찰 수사촉구서 제출

코인조사단, ‘김남국 의혹’ 검찰 수사촉구서 제출


국민의힘 코인게인트 진상조사단이 가상자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김남국 무소속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간사인 윤창현 의원 등은 5일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을 찾아 ‘김남국 의원의 불법 코인거래 및 불법 자금 은닉 의혹’ 수사촉구서를 제출했다.

윤 의원은 “김 의원은 감추고 있는 많은 부분을 밝혀달라는 요구를 묵살하고 본인이 필요한 것만 얘기하고 잠적하고 있다”며 “우리가 나름대로 증거라든가 여러 정황사항을 파악한 부분을 토대로 작성한 수사 촉구서를 제출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 의원 본인의 거래기록 등에 대해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면서 “수사촉구서를 접수하는 게 그러한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김 의원을 향해 “제발 뒤에 숨지 말라. 국회 교육위원회로 상임위원회를 변경한 정도로 그냥 얼렁뚱땅 넘기려 하지 말고 A부터 Z까지 정확히 자신의 역할과 행위에 대해 소상히 밝히고 국민적 평가를 받아라”라고 강조했다.

또 “빨리 본인의 거래 기록과 많은 부분에 대해 정확히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는 게 가장 최선일 것”이라며 “수사 촉구서 접수가 그런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다시금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위메이드가 자체 발행한 위믹스를 대량 보유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60억 원에 달하는 위믹스 80만 개를 가상자산 지갑에 담았다가 트래블 룰이 시행된 지난해 3월 25일 직전 80만 개를 전부 처분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이를 의심거래로 판단해 검찰에 통보했고, 이후 다른 가상화폐 거래 흔적도 추가적으로 확인되면서 김 의원의 코인 논란이 확대됐다.

이에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준동)는 김 의원이 지난해 ‘코인 실명제’로 불리는 트래블 룰(Travel Rule) 시행 전 위믹스 코인 80만여개를 인출한 것이 이상거래로 의심된다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 통보를 토대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 검찰은 위메이드를 참고인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조사에 나섰다. 이번 압수수색은 위믹스 가상자산 지갑 ‘위믹스 월렛’의 입출금 및 거래 정보 등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