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Today코인원 상장 청탁 일당, 첫 재판서 혐의 모두 인정?…다음 공판 일정은!

코인원 상장 청탁 일당, 첫 재판서 혐의 모두 인정?…다음 공판 일정은!

25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내 3위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상장을 청탁하며 뒷돈을 주고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장 브로커 고모(44) 씨와 와 코인원 전 상장 담당 이사 전모(41)씨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7단독 김정기 판사는 이날 오전 구속 기소된 코인원 전 상장 총괄이사 전모씨와 상장팀장 김모씨, 브로커 고모씨와 황모씨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공판에서 브로커로 지목된 고씨 측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고씨를 제외한 전씨와 김씨, 황씨는 증거기록 열람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소사실 인정 여부를 보류했는데, 황씨 측 변호인은 “기본적으로 공소사실을 다 인정할 의사가 있으나 증거기록을 못봐서 확실하게 인정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증거기록을 열람한 후, 다음 공판 때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코인원 임직원인 전씨와 김씨는 배임수재와 업무방해 혐의를, 브로커 고씨와 황씨는 배임증재 혐의를 받는다. 김씨의 경우 범죄수익은닉규제혐의까지 제기된 상태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특정 코인을 상장해주는 대가로 지난 2020년부터 2년8개월간 브로커들로 부터 총 19억2000여만원을 챙겼다. 

또한 특정 코인이 시세조종 목적을 가진 사실을 알면서도 해당 업체가 코인원 거래 프로그램에 접속할 수 있게 한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같은 수법으로 지난 2020년부터 2년 5개월간 고씨와 황씨로부터 10억3000여만원을 상장 대가로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이들이 금품을 주고받으며 상장을 청탁한 코인 중에는 강남 납치·살해사건에서 등장한 일명 퓨리에버(P코인)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에 대한 재판은 오는 6월 15일 오전 10시 경 진행될 전망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