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22, 2024
HomeToday카자흐스탄, 암호화폐 채굴자 에너지 사용 제한

카자흐스탄, 암호화폐 채굴자 에너지 사용 제한


카자흐스탄이 암호화폐 채굴자들의 에너지 사용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한다.

카자흐스탄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암호화페 법안 개정안을 공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현지 암호화폐 채굴자들은 잉여 전력이 있을 때만 국가 전력망을 사용할 수 있고, 잉여 전력도 라이선스를 받은 채굴자만 입찰을 통해 받을 수 있다.

다만 재생 에너지나 수입 전기를 사용하는 등 자체 에너지원을 확보한 채굴자는 이번 개정안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이 같은 법안이 시행되면 채굴자들은 라이언스를 취득해야 하며 채굴한 암호화폐는 아스타나 국제 금융 센터(AIPC)에 등록된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만 거래가 가능하다.

또 채굴한 암호화폐는 내년까지 50%, 2025년까지 75%를 판매해야만 한다.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카자흐스탄에 중국 등 다른 나라 채굴자들이 몰려들면서 전력난을 겪은데 따른 것이다.

카자흐스탄은 지난 2021년 5월 중국이 디지털자산 채굴 단속에 들어가면서 값싼 전기요금을 무기로 중국에 있던 채굴업체들을 유인했다.

이에 카자흐스탄은 세계적인 비트코인 채굴 허브이자 지난해까지 전력 순수출국으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카자흐스탄은 갑작스러운 수요 증가로 과부하에 직면하면서, 채굴이 국가 전력망 적자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포괄적인 규제 조치를 도입하게 됐다.

구체적으로 카자흐스탄은 본격적으로 올해 초부터 채굴 단속 움직임에 들어가면서 누진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기존 카자흐스탄의 전기요금은 2021년 기준 kWh당 1 카자흐스탄 텡게(약 0.002 달러)였다. 그러나 이번 누진세 적용으로 최고 25텡게(약 0.05 달러)까지 오르게 되면서 채굴업체들은 약 25배에 이르는 부담을 지게 됐다.

이외에도 카자흐스탄 하원은 지난달 채굴자를 대상으로 법인세를 도입하는 법안도 통과시킨 바 있다.

해당 법안에는 채굴자들이 의무적으로 잉여 전력만을 구매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카자흐스탄의 전력망 운영업체인 ‘카자흐스탄 전력공사(KEGOC)’는 지난해 1월부터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전기를 차단했으며, 불법 채굴 단속 캠페인까지 진행 중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