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16, 2024
HomeToday찰스슈왑, BTC 현물 ETF 출시 가능성 높아 vs 뱅가드, 안티 크립토 입장...

찰스슈왑, BTC 현물 ETF 출시 가능성 높아 vs 뱅가드, 안티 크립토 입장 변함없어

28일(현지시간) 외신이 인용한 금융 전문가 다수의 전망에 따르면, 미국 최대 증권사 찰스 슈왑이 추후 BTC 현물 ETF를 출시할 수 있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더블록은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찰스 슈왑은 BTC 현물 ETF에 반대하고 있는 뱅가드와는 달리 중도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경쟁사인 피델리티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데, 결국 BTC 현물 ETF를 출시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 애널리스트 에릭 발추나스는 “찰스 슈왑은 후발 주자라는 이점을 활용해 경쟁사보다 낮은 수수료를 제공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반면 같은 날 또 다른 암호화폐 전문매체 크립토 슬레이트에 따르면, 뱅가드의 ETF 자본시장 글로벌 책임자 쟈넬 잭슨이 “암호화폐는 미성숙한 자산”이라고 비판적 자세를 유지했다. 

그는 최근 진행된 QA 세션에서 “암호화폐는 상품으로 분류됐지만, 역사가 거의 없다. 고유한 경제적 가치나 현금 유동성도 없다”며, “포트폴리오에서 큰 혼란을 야기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뱅가드는 앞으로도 비트코인 ETF나 암호화폐 관련 상품을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7일 투자 은행 오펜하이머가 코인베이스에 대한 투자 등급을 상향 조정하며 “높은 거래량, 최근 승인된 비트코인 현물 ETF 운용사들의 주요 파트너 등극,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의 소송에서 승리할 가능성 등이 코인베이스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오펜하이머 소속 애널리스트 오웬 라우는 “암호화폐 윈터 기간 동안 다수의 기업이 파산했으나 코인베이스는 비즈니스와 산업을 위해 싸워왔다”며,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코인베이스 기업 및 경영진이 강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연초 이후 코인베이스의 거래량이 증가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 또 올해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있고, 4월에는 반감기가 예정돼 있다”면서, “코인베이스의 거래량이 전년 대비 최대 66% 증가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오펜하이머는 코인베이스의 투자 등급을 ‘시장 수익률(Perform)’에서 시장 수익률 ‘상회(Outperform)’로 상향 조정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