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23, 2024
HomeToday적반하장 김남국 의원? 국민의힘 의원 2명 ‘명예훼손죄'로 고소

적반하장 김남국 의원? 국민의힘 의원 2명 ‘명예훼손죄’로 고소

8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이날 자신의 코인 투자를 비판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과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국 의원 측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공직자를 향한 의혹 제기와 이를 수단으로 정치적 공세를 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하면서도, “그 범위와 수준은 합리적이어야 할 것이고 사실에 기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본인은 국회의원이 된 이후 지금껏 단 한 번도 누군가를 고소한 적이 없다”며, “그러나 김성원 의원과 장예찬 최고위원은 정치인이라는 지위에 있는 만큼 자신들이 한 발언의 책임을 져야 할 위치에 있음에도 너무나 악의적이고 터무니없는 주장들을 반복하기에 부득이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정당한 의혹 제기와 비판의 수준을 넘어 너무나 명확한 허위사실에 기반해 악의적으로 보도하는 것 등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수차례 밝혀 왔듯 나의 가상자산 투자에는 어떤 불법이나 위법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한다”면서, “향후 검찰 수사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자문위원단의 조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김남국 의원에게 고소를 당했다고 밝히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날 장 위원은 “코인 게이트 김남국 의원이 저를 고소했다고 한다. 이태원 참사 질의나 장관 청문회 도중에도 코인을 거래했던 것 처럼 혹시 고소장 작성하는 중에는 코인 거래를 안 했는지 궁금하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회의원이 기본 의무조차 지키지 않으며 병적인 코인 거래를 일삼고, 이해충돌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을 샀음에도 불구하고 법적 조치로 대응하는 것은 부끄러움을 모르는 행위”라면서, “최소한의 양심도 염치도 없는 김남국 의원, 국민 세금으로 지급되는 세비와 의원실 유지비 꼬박꼬박 받아가며 행복하신가”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서 “상임위와 본회의는 나오지도 못하고 무노동 세비를 받으면서 고소장 작성할 시간은 있었는가? 월급 루팡이 아닌 세비 루팡 김남국 의원, 부디 국민 세금으로 받은 세비까지 잡코인에 투자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내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오늘 오후 중으로 회의를 열고 김남국 의원 징계안 검토에 나설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