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Today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블록체인 통한 패러다임 전환 중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블록체인 통한 패러다임 전환 중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일본 웹3 콘퍼런스 ‘웹엑스(WebX)’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패러다임 전환을 강조했다.

위메이드는 장 대표가 일본 웹3 콘퍼런스 ‘웹엑스’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블록체인 게임: 게임의 경계를 허물다’를 주제로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잘에서 장 대표는 “블록체인, 토큰, NFT 기술로 인터게임 이코노미와 인터게임 플레이를 구축해 게임 산업에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며 “많은 일본 개발사가 블록체인 게임 개발에 참여하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또 “블록체인 기술과 게임의 결합은 세 가지 장벽을 뛰어넘은 혁신”이라며 “게임 내 자산의 소유권을 이용자에게 돌려주고 게임과 현실 경제의 경계, 게임과 게임의 경계를 허물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발자가 아닌 게임 유저를 위한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개발자가 게임 토큰을 판매하는 등 유저의 게임 생태계에 개입하면 토큰 경제는 붕괴될 것이다. 개발자의 간섭 없이 오로지 유저의 노력을 통해 게임 토큰과 NFT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장 대표는 “사용자를 위한 토크노믹스 설계가 중요하다”며 “전통적인 소유권 경계의 붕괴는 생태계의 변화를 유도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게임 내 통화 및 자원 판매를 지원하지 않는 일본식 게임이 토크노믹스에 더 적합할 것”이라며 “이러한 게임은 이론적으로나 기술적으로 모든 게임 내 자산을 토큰화할 수 있고 이러한 이점은 게임 플레이를 더욱 즐겁게 만들고 더 많은 사용자를 유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장 대표는 “3년 후에는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 게임으로 진화할 것”이라며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에 필요한 시스템을 완벽히 갖춘 ‘위믹스 플레이’가 모든 것을 뒷받침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웹엑스는 전 세계 50여 개국 150개 이상 웹3 기업들이 참가한 대규모 행사다. 국내에서는 위믹스 3.0을 앞세운 위메이드가 플래티넘 스폰서로 참가했다.

위메이드는 웹엑스 현장에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 DAO & NFT 플랫폼 ’나일(NILE)‘,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위믹스 파이(WEMIX.Fi)‘ 등 위믹스3.0 메인넷의 생태계를 경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인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