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5월 27, 2024
HomeToday일본, 기업 차원 암호화폐 장기투자에 면세 검토!...’암호화폐 업계 육성 차원'

일본, 기업 차원 암호화폐 장기투자에 면세 검토!…’암호화폐 업계 육성 차원’

25일 일본 정부가 기업 및 기관 투자자의 암호화폐 과세안을 재검토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현지 매체는 “현행법은 법인이 가상자산을 보유한 경우 연말에 일괄적으로 세금을 부과했지만, 단기 매매가 아닌 장기 보유 물량에 대해서는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규제 완화로 암호화폐 기업의 해외 유출을 막을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날 일본 게임 특화 블록체인 프로젝트 오아시스(OAS)의 글로벌 사업 개발 총괄 겸 한국 사업 총괄 도미닉 장이 자신의 X를 통해 “정부가 암호화폐 과세안을 손질하면서 일본 기업들은 암호화폐 보유와 관련한 세금 규제에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번 규제 완화는 업계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일이지만, 일부 프로젝트들에게는 보다 더 긍정적”이라며, “물론 단기 매매 가능 자산으로 분류된 암호화폐를 보유한 경우에는 세금이 부과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일본 정부가 암호화폐 업계를 육성하기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쑤어우시 우중인민법원이 공식 SNS 계정을 통해 “VANKRI 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자칭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앱은 사기 플랫폼”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中 법원 측은 “해당 애플리케이션은 SDR, FIFC 등 암호화폐의 시세 정보를 제공하며 해당 종목에 투자 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실상은 투자자들의 입금액을 갈취하는 먹튀 사기”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한 투자자는 일명 ‘리딩방’의 안내에 따라 해당 플랫폼에 260만 위안(약 4.7억원)을 입금했지만, 플랫폼 내 잔액이 표시되지 않자 사기임을 인지하고 현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