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16, 2024
HomeToday우즈벡, 암호화폐 부문에 대한 '국가 수입 증대' 위해 수수료 대폭인상!

우즈벡, 암호화폐 부문에 대한 ‘국가 수입 증대’ 위해 수수료 대폭인상!

21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의 국가유망사업청(NAPP)이 암호화폐 시장 참여자들의 월 수수료를 대폭 인상하는 새로운 지침을 19일 발표했다.

공식 성명에 따르면, 개정된 수수료 체계는 2022년 9월 법무부에서 내놓은 지침을 수정한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암호화폐 소매 및 거래소 부문으로 부터 발생 할 ‘적절한 수익성’에 대한 NAPP의 평가에 따른 것으로, 그동안 두 부문에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수수료 체계의 도입이 촉구 돼 왔다.

변경된 수수료 체계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소는 우즈베키스탄 법정화폐로 2억 5,160만 솜(20,015달러)에 해당하는 740기본기준가치(BRV)의 월 수수료를 부담하게 되며, 이는 이전 수수료인 400 BRV 또는 1억 3,600만 솜(10,819달러)에서 대폭 인상된 금액이다.

BRV는 주로 세금, 수수료, 벌금 등 다양한 금융 거래를 계산하는 데 사용된다.

또한, 암호화폐 소매 부문 역시 월 185 BRV, 즉 6,290만 솜(5,003달러)으로 대폭 인상된 수수료를 부담하게 됐는데, 이전에는 암호화폐 소매업체에 대한 수수료가 20 BRV, 즉 약 680만 솜(540달러)에 불과했습니다.

한편, NAPP에 따르면, 이번 개정은 암호화폐 부문에서 국가 수입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기관은 새로운 구조가 마련되면 해당 부문에서 발생하는 수익이 두 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NAPP는 업데이트된 가격구조가 업계 서비스 제공업체의 ‘재정 안정성’에 해를 끼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새로운 요금 체계는 공식 발표 3개월 후인 6월 2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