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Today업비트, 이상거래탐지 시스템으로 고객 자산 1200억원 지켰다

업비트, 이상거래탐지 시스템으로 고객 자산 1200억원 지켰다


업비트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실시간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을 활용해 1200억원 이상의 가상자산 관련 범죄를 차단했다.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자사 AI 기반 실시간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FDS)가 누적 1200억원 이상의 가상자산 관련 범죄를 차단해 이용자 피해를 예방했다고 7일 밝혔다.

FDS는 이용자의 거래내역 등 전자 금융거래 정보를 수집해 패턴을 학습한 뒤, 이상 패턴과 유사한 거래를 잡아내고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은행, 증권사, 가상자산 거래소 등은 지능화된 외부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FDS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업비트도 2020년 11월 원화 입금 시 이에 상응하는 가상자산의 출금을 24시간 제한하는 ‘가상자산 출금 지연제’를 도입했다.

2021년 4월에는 첫 가상자산 입금 시 72시간 이후 원화 출금을 허용하는 ‘원화 출금 지연 제도’도 적용했다.

또 두나무는 머신러닝 기술을 바탕으로 룰 학습을 넘어 실시간 이상 거래까지 학습하는 FDS를 자체 개발했다.

AI 기반 업비트 FDS는 모든 입·출금 시도를 실시간으로 검사하고, 특정 조건이 아닌 ‘패턴’을 분석해 새로운 유형의 이상 거래를 탐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업비트 FDS는 최근 패턴 학습을 바탕으로 군 복무 중인 업비트 고액 자산가의 이상거래 패턴을 탐지해 자산 탈취를 막은 바 있다.

공격자는 이용자 계정을 탈취해 자산 출금까지 시도했으나 업비트 FDS의 실시간 모니터링에 포착돼 실패했다.

두나무 관계자는 “업비트 FDS는 24시간 입출금을 모니터링하며 실시간으로 우회 패턴을 학습하고, 의심 패턴으로 판단되면 수준별 출금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오전에 발생한 공격의 패턴이 오후의 실시간 검사에 반영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어 “누구나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최선의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업비트는 군 입대, 장기 해외 출장 등을 이유로 원활한 계정 접근이 어렵거나 계정 탈취가 의심되는 이용자를 위해 ‘계정 잠금’ 서비스도 지원한다. 이 서비스는 업비트 24시간 전담 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