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16, 2024
HomeToday스타벅스 코리아 "NFT 에코 프로젝트 효과 '톡톡'"

스타벅스 코리아 “NFT 에코 프로젝트 효과 ‘톡톡'”


스타벅스 코리아가 개인 다회용 컵 사용 확산을 위해 진행 중인 대체불가토큰(NFT) 에코 프로젝트가 톡톡한 효과를 보이고 있다.

스타벅스는 NFT 에코 프로젝트의 시작일인 1월16일부터 1월29일까지 2주일 동안 최대 60만개에 달하는 일회용 컵 사용이 줄어든 효과가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간 사이렌 오더로 개인 컵을 선택한 주문은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으며, 사이렌 오더와 대면 주문을 포함한 전체 개인 컵 이용 건수도 같은 기간 32% 늘었다.

NFT 에코 프로젝트는 스타벅스 리워드 고객이 사이렌 오더로 제조 음료 주문 시 개인 컵을 이용하면 영수증당 에코 스탬프를 한 개씩 적립해주고, 에코 스탬프 적립 미션 달성 시 스타벅스 NFT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이는 일상생활 속에서 자발적으로 친환경 활동에 동참하는 고객들에게 프로젝트 목표 달성을 인증하는 혜택을 제공하는 디지털 아트 개념으로 발행된다.

에코 스탬프는 하루 최대 3개까지 모을 수 있으며 정해진 개수에 맞춰 NFT로 교환할 수 있다.

NFT는 스탬프 적립에 따라 더 특별한 한정 이미지가 제공된다. ‘BASIC NFT’는 에코 스탬프 5개 적립 시 발급되고, 여기에 희소성 있는 소장 가치를 더하기 위해 에코 스탬프 15개를 모으면 2만개 한정의 ‘CREATIVE NFT’를, 에코 스탬프 20개를 적립하면 1000개 한정의 ‘ARTIST NFT’가 발급된다.

적립한 스탬프는 선물하기나 판매, 거래 등의 기능 이용은 제한되고, 스타벅스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활동에 더 많은 고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NFT는 계정당 한 개씩만 발급받을 수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일회용 컵 이용을 줄이고 다회용 컵을 권장하기 위해 다양한 고객 참여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개인 컵 이용 시 400원 할인 또는 별 적립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다회용 컵 이용 건수는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한 해 개인 컵 이용량은 2940만 건으로 역대 최다 횟수를 경신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아시아 지역 최초로 선보인 스타벅스 NFT 발행을 기념하기 위해 2월말까지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스타벅스 종로R점에서 NFT 작품을 전시해 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