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22, 2024
HomeToday"세계 암호화폐 산업 규모 233조원"

“세계 암호화폐 산업 규모 233조원”


세계 암호화폐 산업 규모가 233조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록체인 전문매체 포캐스트는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분석 기업 K33 보고서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기준 전 세계 암호화폐 산업의 종합 가치는 1800억달러(약 233조원)로 평가된다.

또 전 세계 암호화폐 기업 수는 약 1만개이며, 관련된 직원은 19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암호화폐 시장이 정점이었던 2021년 보다 줄어든 수치로, 당시에는 그 규모가 상당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암호화폐 사업 종사자 가운데 60%에 달하는 6만2400명은 가상자산거래소와 중개 서비스 부문에 종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금융 서비스 부문이 4만8500명, 채굴·블록체인 분석 부문은 4만명을 고용하고 있었다.

이외에 대체불가토큰(NFT)·블록체인 부문에서 1만2000명, 기타 부문에서 2만4800명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보면 아시아의 암호화폐 허브로 꼽히는 싱가포르와 홍콩 두 국가에서 전체 암호화폐 산업 인력의 35%에 해당하는 총 6만59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었다.

거래소별로는 바이낸스가 3400명의 인력으로 아시아에서 가장 큰 고용주로 꼽혔고, 그 뒤로 오케이엑스 거래소가 3000명, 크립토닷컴이 1900명의 인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암호화폐 산업 종사자의 35%는 아시아와 호주에 거주하고 있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인도가 20%로 최대 비중을 차지했다.

암호화폐 산업에 적대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중국은 아시아 함호화폐 노동력의 1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암호화폐 산업의 선두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세계 산업 인력의 29%만이 미국 내에 거주하고 있었다. 북미에는 약 6만700명, 남미에는 8400명이 거주하고 있었다.

극심한 물가 폭등으로 암호화폐 채택 추세를 보이고 있는 남미는 암호화폐 인력의 4%를 보유하고 있었다. 게다가 남미의 경우 암호화폐 산업이 국가 경제 규모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남미 국가 중 가장 암호화폐 종사자가 많은 국가는 브라질이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