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Today서클 CEO "스테이블 코인 법안 마련 중요"

서클 CEO “스테이블 코인 법안 마련 중요”


서클이 스테이블 코인 규제 도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냈다.

서클의 최고경영자(CEO)인 제레미 알레어(Jeremy Allaire)는 13일(현지시각) 더블록과의 인터뷰에서 관련된 발언을 내놨다.

우선 그는 “미국 의회가 여름 휴회를 마친 뒤 하원금융서비스위원회(HFSC)의 스테이블 코인 법안이 제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짚었다.

이어 “서클은 이를 위해 정책 입안자들을 대상으로 스테이블 코인 법안의 필요성에 대해 교육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 정책 개발의 중요한 순간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곧 의회에서 표결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경제, 정책 지도자들에게 미국에서 스테이블코인 법안 마련의 중요성에 대해 간단하고 설득력 있는 사례를 제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알레어 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미 달러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이 세계적인 준비 통화가 되기 위해서는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디지털 통화는 더욱 빠르고 저렴한 송금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달러가 강력한 글로벌 지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달러가 기축통화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스테이블 코인을 규제하고 디지털 달러에 대한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온라인에서 사용하게 될 화폐에 대한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며 “진짜 문제는 글로벌 무역 거래가 디지털 달러로 이뤄질지 혹은 디지털 유로, 디지털 위안화로 이뤄질지 여부”라고 말했다.

한편, 알레어 CEO는 앞서 CBDC 대신 중국 위안화 기반 스테이블코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최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인터뷰에서 “위안화 기반 스테이블 코인이 자국 통화의 채택을 촉진하기 위한 중국의 최선책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중국 정부는 위안화가 전 세계 무역과 상거래에서 더 자유롭게 사용되는 것을 보고 싶다면 위안화 기반 스테이블코인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스테이블코인이 CBDC보다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