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Today빗썸, 창립 10주년 맞이 투자자 보호 한층 강화

빗썸, 창립 10주년 맞이 투자자 보호 한층 강화


빗썸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투자자 보호를 강화한다.

빗썸은 한층 더 강화된 투자자 보호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빗썸은 투자자들에게 거래지원 중인 가상자산 현황 정보를 제공한다.

투자자들은 정보를 확인하고 싶은 가상자산을 클릭, 정보 탭을 선택하면 된다. 각 가상자산별 빗썸 거래소 내부 유통량과 순입금액, 가상자산 거래금액 등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된다.

이와 함께 해당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빗썸 회원 수와 함께 상위 보유자 및 상위 거래자 열 명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보여진다.

또 빗썸은 투자자 피해 보상 처리 정책을 더욱 명확하게 이행한다. 빗썸의 시스템 장애로 인해 투자자가 주문할 수 없는 경우에는 장애가 발생한 시점부터 10일째 되는 날 자정까지 피해를 접수하면 된다.

피해 고객은 회원의 주문 및 장애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화면 캡처, 동영상 등의 증빙자료와 함께 장애 발생 시간, 주문 번호 등의 정보를 빗썸 채팅 상담 혹은 유선 상담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보상액은 고객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산정되며, 보상 결과는 접수 후 한 달 이내에 통지된다.

아울러 빗썸은 서비스 보안 취약점 개선을 위한 버그바운티(보안 취약점 신고 포상제) 프로그램을 통해 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개인정보 관리 조직과 체계 강화를 통한 투자자의 안전한 거래와 건전한 시장 조성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이재원 빗썸 대표이사는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거래소의 정책과 기준을 만들고 있다”라며 “건강하고 건전한 가상자산 투자 생태계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빗썸은 창립 10주년을 맞이해 변화와 혁신도 구상 중이다.

대표적으로 100억원 규모의 기금을 출자해 ‘빗썸 나눔 공익재단’을 출범키로 했다. 고객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고, 소외된 이웃을 돕는데 앞장선다는 의미다.

빗썸은 ‘고객을 향한 딥 체인지(Deep Change), 빗썸’이라는 새 슬로건도 공개했다. 앞으로 더욱 낮은 자세로 고객을 위해 달려가겠다는 목표와 함께 변화의 의지를 담았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