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Today비트코인 최초 NFT 컬렉션 노드몽크스, 최근 인기 급증으로 시총2위 등극!...'원동력은?'

비트코인 최초 NFT 컬렉션 노드몽크스, 최근 인기 급증으로 시총2위 등극!…’원동력은?’

18일 더블록에 따르면, 코인게코 데이터 상 비트코인 최초의 대체 불가능 토큰(NFT) 컬렉션인 ‘노드몽크스(NodeMonkes)‘의 시세가 지난 24시간 동안 50% 이상 급등하며 국내 시간으로 금일 오전 시간 대에 시가총액에서 지루한유인원요트클럽(BAYC)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노드몽크스의 시세는 지난 24시간 동안 53.3% 상승한 0.83 BTC(55,890달러)를 기록했으며, 시가총액은 약 5억 5,890만 달러(=7,455억 7,260만 원)까지 확대됐다.

코인게코 데이터에 따르면, 이에 따라 노드몽크스는 시가총액 기준 두 번째로 큰 NFT 컬렉션이 됐다. 현재 크립토펑크의 시가총액은 17억 6,600만 달러, BAYC는 4억 9,090만 달러로 집계된 상태다.

또한 크립토슬램의 데이터에 따르면, 노드몽크스의 매출은 지난 24시간 동안 140.8% 증가하며 51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또 다른 비트코인 NFT 컬렉션인 런스톤의 경우에도 40.7% 시세가 급등하며 시가총액은 3억 6,650만 달러에 달하게 되면서 시총 6위 NFT 컬렉션에 등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콘텐츠파이 랩스의 최고운영책임자(COO) 닉 럭은 더블록과의 인터뷰에서 “토큰 트레이더들이 이더리움에서 SOL 밈코인으로 전환한 것처럼, NFT 트레이더들도 비트코인 NFT로 몰려들고 있다”면서, “런스톤과 노드몽크스는 최근 몇 주 동안 큰 폭의 매도세를 보인 BAYC의 성과를 뒤집는 데 성공하면서 구매자와 매니아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 ‘고갈된’ 이더리움 기반 NFT 시장
한편, 럭은 이러한 움직임이 “부분적으로는 BTC 가스비용 상승”과 함께 “최근 사상 최고치인 20 이더리움에서 10 이더리움 이하로 하락한 퍼지펭귄의 앞선 랠리에서도 원동력이 됐을 수 있는 ‘이더리움의 고갈된 NFT 시장’에 의해 촉진된 것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대해 더 블록의 데이터 대시보드에 따르면, 이더리움 기반 NFT 마켓플레이스의 월간 거래량은 1월 기록한 8억 6780만 달러에서 지난 2월에는 7억 8650만 달러로 감소했다.

3월 거래량은 지금까지 5억 5,310만 달러를 기록 중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