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Today비트코인 기조 바꾼 트럼프 "당선시 결제 허용 검토"

비트코인 기조 바꾼 트럼프 “당선시 결제 허용 검토”


미국 공화당 소속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에서 당선되면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암호화폐의 교환가치를 인정하는 발언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그 자체로 생명을 얻었다”며 “가끔 비트코인을 통해 작지만 재미있는 일을 하기도 하고 돈을 벌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자금 모금을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출시한 운동화 굿즈(Goods·기념품) ‘트럼프 스니커즈’를 많은 사람들이 암호화폐로 구매했음을 거론하면서 “비트코인은 또 다른 형태의 통화”라고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

‘트럼프 스니커즈’는 지난달 18일399 달러(약 52만원)에 1000켤레 한정 수량으로 판매했지만 완판됐다.

그는 “아직까지 직접 비트코인을 구매한 적은 없지만 백악관에 다시 입성한다면 때로 비트코인을 통한 결제를 허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재임시절부터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혀 왔던 그동안의 트럼프 전 대통령 행보와는 상반되는 것이다.

앞서 그는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가격 변동이 크고 허상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화폐가 아니며 마약 거래 등 범죄를 조장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과거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암호화폐는 사기(scam)에 불과하며 범죄를 조장할 수 있다”고 혹평하기도 했다.

한편, 암호화폐 업계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태도 변화를 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리턴 매치’가 확실시 된 상황에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암호화폐를 기존 금융시장에 일부 편입하면서도 관련 규제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22년 3월 ‘디지털 자산의 책임있는 개발 보장’이란 행정명령을 내고, 재무부를 비롯한 연방기관에 암호화폐가 금융시장과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도록 지시했다.

이날 발표된 바이든 행정부의 새 예산안에도 가상화폐 채굴에 대한 조세 부과, 코인 투자자들의 ‘워시 트레이드’ 관행 규제, 기관투자자, 외국인 계좌의 보고 의무 강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예산안대로 통과될 경우 2025회계연도에 가상화폐와 관련해 100억 달러(약 13조원) 가까운 세수가 발생할 것으로 바이든 행정부는 보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