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Today비트코인으로 대박난 엘살바도르…이미 1100억 벌었다

비트코인으로 대박난 엘살바도르…이미 1100억 벌었다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하고 국고를 동원해 이를 사들인 엘살바도르가 70%에 육박하는 미실현 수익을 올리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엘살바도르는 최근 비트코인 가격 폭등에 68%대의 잠정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매도 추정 수익은 8400만 달러(약 1105억원)다.

나이브 부켈레(42)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 투자 전략으로 8300만 달러 수익을 올리고 있다’는 다른 이용자의 게시물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한동안 비트코인 하락세로 인해 국가부도 위기까지 놓였던 엘살바도르는 이번 상승장을 통해 반전 드라마를 쓰는데 성공했다.

앞서 엘살바도르는 2021년 9월 부켈레 대통령 주도 아래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했다. 전 세계 국가 가운데 법정화폐로 비트코인을 지정한 국가는 엘살바도르가 유일하다.

이후 엘살바도르는 국고를 동원해 공격적으로 비트코인을 구매했다. 이후 정부는 이제까지 비트코인 1억2190만 달러(약 1602억원)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기준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보유량은 2862개다.

한때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가격의 하락장이 이어지면서 국가부도 위기까지 놓였었다. 지난해 초중반까지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투자로 60% 안팎의 손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국제통화기금(IMF)은 엘살바도르의 금융 안정성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지난해 비트코인을 인출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부켈레 대통령은 “저점일 때 사들이는 게 좋다”며 오히려 비트코인을 추가 매수했다. 이외에 지열 에너지 기반 비트코인 채굴, 1조원대 비트코인 채권 발행, 암호화폐에 대한 양도 행위 허용 등 비트코인을 금융자산으로 보장하는 각종 정책도 펼쳤다.

이러한 뚝심있는 정책 덕에 최근 연일 이어지는 비트코인 신고가 갱신으로 엘살바도르 쾌재를 부르고 있다.

부켈레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비트코인 직접 투자 외에도 4가지 추가적인 비트코인 수입원이 있다며 ▲여권 프로그램 ▲비트코인의 달러 전환 ▲채굴 ▲정부 서비스를 소개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