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Today블록체인 메인넷 스타트업 '슈퍼블록', 9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성공적으로 유치

블록체인 메인넷 스타트업 ‘슈퍼블록’, 9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성공적으로 유치

블록체인 메인넷 전문 스타트업 ‘슈퍼블록’이 오늘 6일 약 9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슈퍼블록은 현재 일반 고객들도 수월하게 운영 가능한 경량 노드를 보유한 메인넷 ‘오버 네트워크’를 구축중이다.

회사는 그동안 이용자 친화적인 월렛, 스캔, 브릿지 등의 상품들을 함께 선보이며 블록체인 생태계 확대에 기여해왔다.

이번에 추진된 시리즈 A 투자 유치 과정에는 SK주식회사를 비롯해 넷마블 주식회사, DSC인베스트먼트, 이앤인베스트먼트, 슈미트 등의 유명 기업 및 벤처캐피탈이 함께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슈퍼블록’은 업계 내외의 유능한 인재들을 저극 채용하고 이번 해 안으로 출시 예정인 경량 노드 기반 메인넷 ‘오버 네트워크’ 및 지갑, 스캔, 브릿지 등의 개발과 시장 진출에 주력할 방침이다.

회사는 최근 토큰 증권이 제도권으로 편입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및 이에 대한 시장의 관심 또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기업들의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본격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슈퍼블록 측의 한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이용자들의 수가 더욱 많아질 수록 네트워크 상의 보안성이 더 중요해질 것이기 때문에 경량 노드 기술을 중심으로 보다 안전한 네트워크 환경을 구현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인프라 유지 비용이 높지 않으므로 토큰 증권에 대한 발행 및 유통을 지원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슈퍼블록은 지난 해 하반기에 신한투자증권과 기술협력 관련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슈퍼블록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메인넷을 비롯해 지갑, 스캐너, 브릿지 등에 이르기까지 메인넷 이용에 필수적인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데 주력중이다.

신한투자증권 측은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향후 증권형 토큰(STO) 거래 플랫폼을 비롯해 디지털 월렛, 블록체인 아키텍처 등 디지털 자산 관련 비즈니스에 필수적인 블록체인 기술을 내재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