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7월 25, 2024
HomeCrypto부채한도 협상 진전의 성과? 비트코인 채굴자 30%세금안 폐기!

부채한도 협상 진전의 성과? 비트코인 채굴자 30%세금안 폐기!

30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모든 비트코인 ​​채굴자에게 30%의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연방 예산 제안이 최종 폐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국가 부채 한도 결정 시한을 앞두고 행정부가 협상 타결을 위해 행한 일련의 세금안 ‘양보의 일부’이다.

28일 오하이오주 하원의원 워렌 데이비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과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의장 간의 협상에서 새롭게 제안된 부채 한도 거래 내용을 공유했다.

그가 공유한 트윗에 대해 비트코인 ​​채굴 회사인 라이엇 플랫폼(Riot Platforms)의 연구 부사장인 피에르 로차드는 해당 텍스트에 행정부가 앞서 제안한 디지털 자산 채굴 에너지(DAME) 세금에 대한 언급이 없다고 지적했고, 데이비슨은 “해당 제안은 사라졌다”면서 “이는 공화당의 협상 승리 중 하나”라고 밝혔다.

민주당에서 제안한 채굴세는 비트코인과 같은 작업 증명 암호화폐 채굴자가 채굴 과정에서 사용된 모든 에너지에 대해 30%의 세금의무를 지게하는 것으로, 미국 내 채굴 사업을 운영하는 비용을 효과적으로 증가시켰을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앞서 비트코인 ​​마이애미 2023에서 대표적인 친 암호화폐 의원 중 한명으로 알려진 신시아 루미스 상원의원은 “해당 세금안은 의회를 통과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그녀는 “비트코인 채굴 자체뿐만 아니라, 이 기술의 개발이 미국에서 일어나는 것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6월 중으로 예상된 채무 불이행 시한 임박의 상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초당적인 거래는 의원들이 협상 타결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시사하지만, 부채한도 협상안은 여전히 ​​하원 내 분열된 상태에 직면해 있으며 많은 공화당 의원들이 매카시 의장에게 적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다만 이들은 오는 5월 31일 회의를 열고 법안에 대해 표결을 진행 할 것으로 예상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