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Today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초대 대표이사에 김상민 전 의원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초대 대표이사에 김상민 전 의원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초대 대표이사로 김상민 전 국회의원이 선임됐다.

25일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김상민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아주대학교 대학원 약학과를 박사 수료하고 19대 국회의원, 부산외국어대 석좌교수, 이롬 대표이사, 부산시 블록체인분야 정책 고문,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운영위원회 위원장,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추진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김 대표가 지난해까지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추진위원장을 맡아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의 핵심 사업인 거래소 설립을 주도해온 만큼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또 19대 국회위원 시절 정무위원회에서 핀테크와 금융 현안 전반을 폭 넓게 다뤄왔으며, 정재계와 관계에 두터운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 등을 높게 평가 받았다.

김 대표이사는 “투자자 보호를 제1가치로 분권형 거버넌스 안에서 4세대 블록체인 거래소를 지향하는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는 시민들의 일상을 더 안전하고 편리하고 유익하게 만드는 일에 기여할 것”이라며 “부산이 세계적인 블록체인 도시, 디지털 금융의 글로벌 허브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아이티센, 바른손, 오콘, 하나은행, NHN클라우드 등 11개 기업으로 구성된 부산BDX컨소시엄을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하고, 거래소 법인 설립을 지원해왔다.

컨소시엄 대표사는 코스닥 상장사이자 금 거래소 등을 운영해온 아이티센이 맡았다.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는 ‘4세대 블록체인 거래소’를 표방하고 있다. 우선은 일반적인 가상자산이 아닌 ‘실물자산 토큰화’ 거래 플랫폼으로 영업을 개시한다. 귀금속, 원자재, 탄소배출권 등 실물자산을 토큰화해 거래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향후에는 실물자산을 토큰화한 토큰증권은 물론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모든 종류의 디지털자산을 취급하는 종합 플랫폼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는 단순한 영리법인이 아니라, 세계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시티를 지향하는 부산의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하는 역할을 맡는 핵심 플레이어”라고 설명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