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22, 2024
HomeToday미 부채한도 도달 전망→통화환경 완화로, 암호화폐에 호재

미 부채한도 도달 전망→통화환경 완화로, 암호화폐에 호재

18일(현지시간) 美 투자은행 코웬이 자체 보고서를 통해 미국 소비자금융보호국(CFPB)이 금융상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암호화폐 솔루션 관련 권한을 주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CFPB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영역은 피하되 암호화폐 시장 내 관할권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CFPB의 로힛 초프라 이사는 “즉각적인 암호화폐 단속을 계획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스테이블코인 규제 관련 입법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이날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캐롤라인 팸 위원이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각국의 규제 기관을 만나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 마련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국가의 의원들을 만나서도 국제적 스탠다드로 어떤 표준을 마련해야 하는지, 어떻게 국가 간 규제 격차를 줄일 수 있을지 의견을 나눴다”며, “모든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 상품을 조사하기 위해 자신들의 권한을 적절히 사용해야 하며, 이를 위해 추가적인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CFTC는 현 상황에 만족하지 않고 올해 암호화폐 기업에 더 많은 지침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코너스톤 리서치가 발표한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총 30차례에 걸쳐 암호화폐 프로젝트에 대한 소송 진행 및 행정 처분을 집행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1년에 비교하면 50% 증가한 수치이며 SEC는 이중 70%를 사기 범죄로, 73%는 미등록 증권 판매로 봤는데, 이중 절반은 사기 및 미등록 증권 판매 둘 다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사건으로는 전 코인베이스 직원의 내부자 거래 혐의와 FTX사건 등이 포함됐으며, 해당 보고서를 작성한 코너스톤 리서치의 시모나 몰라는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주도 하에 암호화폐 분야는 SEC 업무 중 높은 우선순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18일 美 부채한도 도달과 관련한 비상조치가 암호화폐 등 위험자산에는 호재라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미국 총부채는 오는 1월 19일 정부 부채 한도인 31조 3810억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한도 도달 후에는 한도 이상의 신규 차입을 피하기 위한 미 재무부의 비상조치가 오는 6월까지 진행될 전망이다. 

크립토이즈매크로나우(Crypto Is Macro Now) 뉴스레터의 저자 노엘 애치슨은 “미 재무부의 비상조치로, 잠재적으로 발행될 수 있는 새로운 부채(채권)에 대한 제한이 분명 적용될 것이다. 이는 미국 국채 공급량을 감소시킬 것이므로 채권 가격은 상승하고 수익률은 낮아질 것”이라며, “국채 수익률이 낮아 진다는 것은 통화환경이 더 완화된다는 것을 의미해 위험자산에 좋다”고 분석했다. 

2020년 초부터 주식, 암호화폐 등 위험자산은 미국 국채 수익률과 반대되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