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7월 14, 2024
HomeToday러시아 정부, 기업 암호화폐 결제 허용 새 법안 마련

러시아 정부, 기업 암호화폐 결제 허용 새 법안 마련


러시아 정부가 이르면 내년부터 국가간 결제에 암호화폐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반 체베스코프 재무부 금융정책국장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상공회의소 회의에서 “새 암호화폐 법안에 따라 기업은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다”고 알렸다.

체베스코프 국장은 “이번 법안으로 기업들에게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기업이 국제 무역에서 자체적으로 암호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관련 협상을 진행할 수 있도록 국가는 인프라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어떤 암호화폐를 사용할 지나 암호화폐를 운영할 국가 등도 모두 기업에 맡긴다”면서 “세부사항은 기업의 선택에 맡기고 국가는 인프라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베스코프 국장은 “러시아 재무부와 중앙은행이 총리의 명령에 따라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새로운 논의를 시작했다”며 “다양한 버전의 법안이 작성되고 있다”고 했다.

러시아 정부는 최근 친암호화폐 행보를 보이고 있다.

당초 러시아 재무부와 중앙은행은 암호화폐 도입을 반대해왔으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 사회가 러시아에 경제 제재 조치를 취하면서 입장이 달라졌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중앙은행은 지난 5일 “오랜 숙고 끝에 국제 무역에서 암호화폐 사용에 동의할 준비가 됐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암호화폐 업계는 최근 암호화폐 채굴 시설의 효율성 향상을 위한 표준을 파련하기 위한 전문 워킹그룹을 출범했다.

해당 워킹그룹은 러시아 암호화폐 경제학·인공지능·블록체인 협회 회원들을 주축으로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유리 쿠드라이아쇼프 워킹그룹 회원이자 러시아 지속가능개발연구소 소장은 “워킹그룹은 암호화폐 채굴장들의 다운타임을 줄일 수 있도록 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새로운 표준은 습도, 계절, 지역적 특성 등을 고려해 만들어 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하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는 △국가 간 결제 △발행 △채굴 등 암호화폐 관련 규제안에 대해 오는 12월까지 합의할 것을 주요 정부 기관에 요청하기도 했다.

다만 미슈스틴 총리는 러시아 내에서의 암호화폐 사용은 허용하지 않았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