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Today뉴욕 변호사 협회, 암호화폐 ‘친화적 규정’ 제안하는 신기술 개정안 발표!

뉴욕 변호사 협회, 암호화폐 ‘친화적 규정’ 제안하는 신기술 개정안 발표!

30일(현지시간) 일본은행(BoJ)이 최근 정부와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문제를 논의하는 첫 공식 회의를 열고 디지털 엔화 발행과 관련된 법적 문제를 올해 봄까지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디지털 엔화 출시가 아직 확정한 것은 아니며, 발행 결정은 이르면 2026년 내려질 전망이다. 

앞서 일본은행은 지난 2023년 5월 CBDC 테스트 두 번째 단계를 마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또한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중앙은행이 다자간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프로젝트인 엠브릿지 플랫폼을 사용해 최초로 국가 간 디지털 디르함 이체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5000만 디지털 디르함(1360만 달러 상당)이 엠브릿지를 통해 성공적으로 중국에 이체가 됐으며, 엠브릿지는 중국이 참여하고 있는 유일한 국제 협력 파트너십이다.

한편, 같은 날 뉴욕시 변호사 협회가 디지털 자산과 같은 신흥 기술 기업들이 뉴욕에 계속 남아있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뉴욕 신기술 개정안을 제안했다. 

뉴욕은 2023년 말 기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암호화폐 기업(843곳)을 유치한 지역인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변호사 협회는 빠른 시일 내에 암호화폐에 친화적인 규정을 마련하지 않으면, 암호화폐 기업들이 뉴욕을 떠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