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3월 5, 2024
HomeToday네오핀, '네오핀 브릿지' 2월 출시…이더리움-클레이튼 연결

네오핀, ‘네오핀 브릿지’ 2월 출시…이더리움-클레이튼 연결


네오핀이 이더리움 가상 머신 네트워크(EVM)와 연결해 상호전환할 수 있는 브릿지를 선보인다.

네오핀은 ‘핀시아(FNSA)’ 네트워크를 이더리움(ETH), 클레이튼(KLAY)과 같은 EVM 네트워크와 연결해 상호간 전환할 수 있는 ‘네오핀 브릿지’를 2월 내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네오핀 브릿지는 핀시아 네트워크의 유동성 확장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네오핀이 자체 개발을 통해 보안성을 높인 브릿지이다.

앞서 네오핀은 지난해 12월 핀시아 재단과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하면서 생태계 확장을 위해 EVM 호환이 가능한 핀시아 최초의 브릿지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네오핀은 이더리움 외에 클레이튼까지 지원 체인을 확장해 2월 내에 네오핀 브릿지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네오핀 브릿지 출시 이후에는 핀시아와 이더리움, 클레이튼 생태계 참여자들 모두 보다 손쉽게 각 코인을 상호 교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네오핀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는 자체 개발한 ‘네오핀 월렛’만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네오핀은 2월 네오핀 브릿지 출시에 맞춰 네오핀 디파이에서 메타마스크, 카이카스, 도시볼트 등의 다양한 지갑을 지원해 사용자 접근성 확대와 편의성 증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브릿지를 통해 전환한 핀시아를 활용할 수 있는 토큰 스왑(Swap⋅가상자산 교환) 등 신규 상품도 함께 출시할 계획이다.

김용기 네오핀 대표는 “네오핀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디파이 규제 프레임워크의 롤모델로 선정되는 등 보안과 신뢰성이 강점인 프로젝트”라며 “자체 개발한 네오핀 브릿지 출시를 계기로 핀시아 생태계 확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오핀은 최근 ‘프로젝트 드래곤 토큰(PDT)’으로 통합을 발표한 핀시아와 클레이튼 양 블록체인 메인넷을 동시에 지원하는 유일한 디파이 서비스다.

지난 2017년부터 이더리움, 트론, 카르다노, 코스모스 등 다양한 글로벌 블록체인 노드 밸리데이터(네트워크 검증인) 운영자로 참여하며 블록체인 전문성과 기술력을 쌓아왔다.

지난해에는 고객확인(KYC)을 거친 디파이 서비스 출시가 가능한 네오핀 프로토콜을 출시해 제공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