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Today끝나지 않는 GBTC 유출? BTC보유량 30%↑..."9개 현물 ETF와 상반돼"

끝나지 않는 GBTC 유출? BTC보유량 30%↑…”9개 현물 ETF와 상반돼”

5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세계 최대 암호화폐 자산 운용사 그레이스케일은 1월 중순 GBTC를 ETF로 전환한 이후로 지금까지 보유 비트코인의 33% 가량이 유출된 것으로 기록됐다.


이와 관련해 비트멕스의 리서치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GBTC는 36일째 연속 유출을 기록했으며, 368만 달러에 해당하는 5,450 BTC가 신탁에서 빠져나가면서 ETF 전환 이후 총 유출액은 92억 6,000만 달러에 달하게 됐다.

코인글래스에 따르면, 그레이 스케일은 펀드를 ETF로 전환하기 전 약 62만 BTC를 보유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레이스케일의 현물 비트코인 ETF가 출시되면서 투자자들은 이전 구조에서는 허용되지 않았던 ‘비트코인’으로 주식을 상환할 수 있게 됐으며, 또 GBTC 보다 수수료가 훨씬 저렴한 블랙록의 IBIT나 피델리티의 FBTC와 같은 경쟁 ETF들의 출현은 투자자 이탈을 부추겼다.

공식 웹사이트 및 공개된 포트폴리오에 따르면, GBTC 펀드는 현재 가격 기준으로 약 288억 달러에 해당하는 42만682 BTC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 시장 관찰자들은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 출혈’이 언제 끝날 지를 두고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1월 말과 2월 들어서 GBTC 유출이 둔화되면서 일부 분석가들은 이 같은 유출 사태가 종료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2월 중순, 파산 법원은 암호화폐 대출업체 제네시스가 투자자 상환을 위해 약 13억 달러 상당의 GBTC 주식을 청산하는 것을 허용했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 ETF 애널리스트 에릭 발추나스는 앞서 GBTC 발행 주식의 25%가 유출되면 유출이 멈출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자체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대부분의 응답자는 35~50% 범위상당의 유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새롭게 출시된 다른 9개의 현물 비트코인 ETF들은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의 랠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계속해서 기대치를 상회하는 놀라운 성적을 거두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