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Today‘그라운드엑스’, ‘그리드(GRID)’ 참여사들과 ‘오빌리 네스트 NFT’를 발행 예정

‘그라운드엑스’, ‘그리드(GRID)’ 참여사들과 ‘오빌리 네스트 NFT’를 발행 예정

카카오에서 자체적으로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엑스’가 오늘 19일 대체불가토큰(NFT) 얼라이언스 ‘그리드(GRID)’ 참여사들과 함께 용평리조트의 창립 50주년 기념 ‘오빌리 네스트 NFT’를 발행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번에 공개된 ‘오빌리 네스트 NFT’는 리조트 객실을 비롯해 워터파크, 스키, 골프 등 용평리조트의 다양한 레저시설에 대한 이용권을 담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그라운드엑스를 비롯해 ‘그리드’를 구성하는 카카오브레인, 팔라, 메타페르소나, 아이오트러스트 등이 함께해 NFT 제작 및 발행, 마케팅을 목적으로 한 다양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라운드엑스’는 오빌리 네스트 NFT 발행을 위한 전반적인 프로젝트 컨설팅을 지원함과 동시에 카카오브레인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인공지능(AI) 아티스트 ‘칼로’를 중심으로 NFT의 PFP를 공개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아티스트 ‘칼로’는 용평리조트의 마스코트인 발왕산 수리부엉이를 모든 다른 특징을 보여주는 1만 개의 디지털 아트로 제작한 후 NFT 홀더들에게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팔라’는 NFT 마켓플레이스 ‘팔라’의 런치패드를 바탕으로 NFT 판매를 진행하고, 메타페르소나는 마케팅, 디스코드 커뮤니티 운영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빌리 네스트 NFT는 총 1만개가 제작되며, 다음 달 2일과 3일 이틀 동안 팔라 런치패드와 용평리조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내일 1월 20일부터 1월 29일까지 10일 간 용평리조트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이오트러스트의 디센트 NFT 올인원 카드월렛을 통해 사전 구매를 진행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

이는 레저시설 및 객실 예약에 NFT 기술이 적용되는 최초의 사례로이며, 그라운드엑스는 앞으로 디지털 자산 월렛인 ‘클립’을 활용한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라운드엑스 측은 “그라운드엑스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NFT가 다양한 분야에서 보다 많이 적용될 수 있도록 유의미한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