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Crypto규제 명확성 확보한 비트코인, 공식 월가 자산 클래스 등극!...’ETH는 관심없다?’

규제 명확성 확보한 비트코인, 공식 월가 자산 클래스 등극!…’ETH는 관심없다?’

23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결제 앱 스트라이크의 잭 말러스 CEO가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는 비트코인 기업이고 나는 비트코이너(비트코인 지지자)지만 ‘암호화폐(업계)는 쓰레기’라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오늘날 암호화폐 업계의 산만함은 블록체인 기술이 무엇이고 어떤 부분을 변화시킬지에 대해 오히려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 생각한다”며, “비탈릭 부테린이라는 한 아이는 지하실에서 코인을 찍어내 사람들에게 사전 판매하고, 한 번도 실현된 적 없는 온갖 종류의 미친 일들을 커뮤니티에 약속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같은 사실을 세상이 어떻게 정리하고 또 규제한단 말인가? 요점은 나는 ETH가 증권인지 여부에 관심이 없다. 반대로 비트코인은 규제 명확성을 확보했다”면서, “이제 비트코인은 공식적으로 월스트리트에 존재한다. 비트코인은 향후 18개월 동안 최대 20조 달러의 시가총액을 가진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알트코인이나 암호화폐 차익거래에 대한 규제는 아마 내가 죽을 때까지 존재하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날 비트코인 현물 ETF 발행사이자 글로벌 자산운용사 프랭클린템플턴의 디지털 자산 총괄 로저 베이스턴이 언론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가 보급화되고, 우리와 협력하는 금융 자문가들이 고객에게 보다 편안하게 비트코인 현물 ETF를 추천하게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비트코인이 어떻게 포트폴리오 내 타 자산군과 장기적인 솔루션을 보완할 수 있는지에 대한 교육이 진행되면 투자자들의 유입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며, “현재 블랙록, 피델리티, 그레이스케일 등 3사가 비트코인 현물 ETF 시장 점유율 90%를 차지하고 있지만, 투자자 커뮤니티가 확대되면서 차츰 프랭클린템플턴이 ‘선택받는 업체’로 부상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