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4월 13, 2024
HomeForum국회 정무위, 7월11일 가상자산 관련 청문회 개최

국회 정무위, 7월11일 가상자산 관련 청문회 개최


국회 정무위원회가 가상자산 관련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의결했다. 최근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자는 취지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오는 7월 11일 가상자산 코인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정무위는 오는 30일 국회 본회의 개회 직전인 오후 1시 30분에 청문회 실시계획서에 대해 의결할 예정이다. 청문회 주제, 내용, 증인 등 세부 사항은 추후 논의를 통해 정할 방침이다. 

청문회에서는 무소속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 투기 논란’에서 비롯된 공직자의 가상자산 불법 투자 의혹과 일부 업체의 입법 로비 의혹 등 가상자산과 관련된 의혹들이 다뤄질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여당은 김남국 의원의 의혹을 집중적으로 난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맞서 야당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아들 관련 논란에 대해 공격할 전망이다.

청문회에서 의원들이 보유한 코인 관련 정보가 공개될 지도 관심이다. 이미 국회는 지난달 국회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에 따르면 의원 본인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이 소유하고 있는 가상자산을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 등록해야 한다.

2020년 임기개시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의 가상자산 소유 현황과 변동내역을 이달 30일까지 제출하도록 했다.

한편, 이번 청문회는 정무위 야당 간사인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김 의원은 “최근 가상자산 문제 관련해서 국민들의 우려가 상당히 많아지고 있다”면서 “가상자산 관련된 법을 최근에 통과시키긴 했지만 가상자산과 관련된 국민적 우려 또는 최근의 현안 등을 좀 더 심층적으로 다뤄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백혜련 정무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가상자산은 문제 업체나 (관련된) 여러 정치인 나오는 상황에서 담당 상임위인 정무위에서부터 심층적으로 다룰 필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여야 간사가 빠른 시일 내에 논의해서 7월에는 국회가 여유로우니 가상자산 관련 청문회 개최 관련 신속하게 논의해달라”고 말했다.

이후 김 의원과 정무위 여당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 간 논의 끝에 내달 11일로 날짜가 결정됐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