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5월 27, 2024
HomeToday국민 10명 중 6명 "바이낸스의 고팍스 인수 찬성"

국민 10명 중 6명 “바이낸스의 고팍스 인수 찬성”


국민 10명 중 6명은 글로벌 가상자산거래소인 바이낸스가 국내 거래소인 고팍스를 인수하는 것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록체인 기반 여론조사 앱 크라토스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2093명을 대상으로 금융위원회의 고팍스 인수 수리 찬반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과반 이상인 64.6%가 ‘바이낸스의 고팍스 인수를 승인해줘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했다. 인수를 반대하는 의견은 35.4%에 그쳤다.

연령별로 보면 10대와 20대는 승인해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각각 69.4%, 52.3%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30대부터는 승인해줘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특히 50대부터는 고팍스 인수 승인에 찬성하는 비율이 7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고팍스 인수에 동의한 응답자들은 △투자자들의 자산 보호 등 피해자 구제(55.5%)를 이유로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불수리 할 법률적 근거가 없음(33.5%) △가상자산 시장 위축 방지(11.0%) 등이 이유로 거론됐다.

반면 고팍스 인수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바이낸스의 불투명한 사업 및 재무 구조 리스크(45.8%)라고 답한 응답이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임원, 대표 등 대주주의 부적격성 문제(37.4%) △가상자산 시장 혼란 야기(16.8%) 순으로 이었다.

크라토스 측은 “가상화폐 수익률이 악화되면서 투자자 원금 보호 및 피해자 구제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됨에 따라 이와 같은 조사 결과가 나온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이낸스의 고팍스 인수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증권법 위반 등의 혐의로 바이낸스를 제소하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고팍스는 지난 3월 7일 등기임원 변경 신고서를 제출했지만, 바이낸스의 자금세탁 의혹이 불거지면서 102일째 수리가 보류된 상태이다.

만약 바이낸스의 고팍스 인수가 불발될 경우 566억원 상당의 ‘고파이(고팍스의 예치금 서비스)’ 상환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이에 지난 8일 고파이 이용자들은 ‘등기임원·사업자 변경신고’ 수리가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공개 질의서를 발송한 바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