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9, 2024
HomeToday국내 투자자 10명 중 4명 "비트코인, 이번주 상승"

국내 투자자 10명 중 4명 “비트코인, 이번주 상승”


국내 암호화폐 투자자의 10명 중 4명은 이번 주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인니스와 크라토스가 공동 진행하는 주간 국내 투자자 시장 동향 정기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응답자 수는 2,000명으로 5월 23일~5월 26일에 진행됐다. 표본오차는±3.0%, 신뢰도는 95%다. 조사기관은 파로스랩스(크라토스)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37.5%는 29일부터 2일까지 기간 동안 비트코인이 상승 또는 급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하락 또는 급락할 것으로 예측한 응답자 비율은 20.5%에 그쳤고, 횡보를 예측한 답변자는 42.1%로 가장 많았다.

시장에 대한 투자 심리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54.8%가 ‘중립’이라고 답했다. 낙관 또는 극단적 낙관이라고 답한 비중은 27.3%이었다.

글로벌 가상자산 데이터 조사 업체 얼터너티브에서 집계하는 투자심리 조사에서도 투자자들의 심리는 중립적인 수준을 보였다.

어터너티브의 ‘공포·탐욕 지수’는 이날 42점을 기록하며 ‘중립적인(Neutral)’ 수준을 기록했다. 해당 지수는 0으로 갈수록 시장 심리가 극단적 공포에 가까움을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주간 국내 투자자 시장 동향 정기 설문조사에서 해외 5억 이상 코인 보유에 대해 과세당국에 신고해야 하는 법안과 관련한 질문을 묻자 53.3%의 응답자가 해외 코인도 재산이기 때문에 신고해야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46.7%는 해외 코인 신고는 적절하지 않다고 답하면서 팽팽한 의견 대립이 있는 것으로 보여졌다.

앞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는 지난 25일 회의를 열고 우리나라 국회 국회의원을 비롯한 고위공직자의 가상자산 보유 및 거래 내역 신고를 의무화한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은 가상자산을 재산등록의무자의 재산등록 대상에 추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는 현금·주식·채권·금·보석류·골동품·회원권 등과 달리 가상자산은 아예 재산 신고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가상자산은 등록한액 없이 보유 및 거래 내역을 전부 등록해야 하고, 재산 변동 신고 시 가상자산 거래내역을 신고해야 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