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16, 2024
HomeToday고팍스 신고수리 언제쯤?…투자자들, FIU에 공개 질의

고팍스 신고수리 언제쯤?…투자자들, FIU에 공개 질의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고팍스의 신고수리가 지연되면서 고파이 이용자들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9일 고파이 커뮤니티에 따르면 고파이 이용자들은 FIU에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고팍스의 신고수리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와 향후 수리 가능 날짜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고파이 이용자들은 FIU가 특별한 법률적 근거없이 불수리 사유가 없음에도 수리를 미루고 있다고 보고, 이를 ‘법률위반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질의서는 “고팍스가 지난 3월초 FIU에 등기임원 변경신고 및 사업자 변경신고를 했다”면서 “통상적으로 일주일이면 처리되던 신고수리가 100일이 지난 현재까지 수리하고 있지 않다”라고 짚었다.

이어 “신고 수리가 지연되는 이유와 언제 수리여부를 판단해 통보할지 등에 대해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등기 임원 변경에 따른 신고는 일주일 이내에 처리되는 게 일반적”이다”면서 “FIU 관계자는 ‘절차대로 진행하고 있다’라고 답변만 내놓을 뿐, 어떤 부분을 추가로 검토하고 있는지, 왜 지연되고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는 답변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위에 직접 방문해 가상자산 심사를 총괄하는 담당자에게 대면으로 공개 질의서를 전달했고, 김주현 금융위원장에게도 우편 발송했다”면서 “온라인 국민 신문고를 통해 커뮤니티 활동 중인 고파이 이용자 전부가 각자 수리 지연에 따른 민원을 제기하고 공유 받은 공개 질의서를 첨부해 발송했다”고 전했다.

고파이는 고팍스에 가상자산을 맡기면 이자를 주는 상품으로, 미국 가상자산 예치·대출 업체 제네시스가 고팍스 예치금을 운용해 왔다.

그러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FTX가 파산한 충격파로 돈이 묶이게 되면서 논란이 됐다.

이후 바이낸스가 고팍스와 인수계약을 체결하면서 고파이 원금과 이자를 전액 상환하기로 약속했지만, 인수 마무리 절차가 미뤄지고 있다.

고팍스 운영사 스트리미가 공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제네시스에 묶인 고객 가상자산은 약 566억원 상당이다.

게다가 고팍스가 운영하는 고파이 고정형 예치 상품에 대한 이자가 날이 갈수록 불어나고 있다. 고정형 상품은 만기에 원금을 지급하지 못하면 만기가 지나도 확정 이율대로 매일 이자가 쌓이는 구조다.

다만 고팍스는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변경 신고를 수리하면 고파이 원금 출금과 함께 이자 부담도 해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