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Today경찰, 위메이드 '입법로비설' 제기한 게임학회 고소건 불송치

경찰, 위메이드 ‘입법로비설’ 제기한 게임학회 고소건 불송치


경찰이 위메이드의 정치권 로비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한 형사 소송을 불송치 결정했다.

한국게임학회는 1일 경찰로부터 위메이드의 한국게임학회 허위사실 유포 혐의 형사고소 불송치 결정을 통고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은 작년 5월 김남국 의원의 ‘위믹스’ 대량 보유 논란이 불거지자 학회 명의로 성명을 내고 위메이드의 정치권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위 학회장은 “몇 년 전부터 P2E(플레이로 돈 벌기) 게임 업체와 협회, 단체가 국회에 로비하는 것 아닌가 하는 소문이 무성했다”며 “여야 국회의원과 보좌진의 위믹스 투자 여부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위메이드는 위 학회장의 발언이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하며 위정현 학회장을 고소하고 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했다.

경찰의 불송치 결정 이후 한국게임학회는 위메이드의 즉각 사죄를 요구하고, 위메이드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한국게임학회는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바라보며, 위메이드의 사죄와 반성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번 결정은 학자적 양심과 연구에 의거한· 사회적 문제 제기에 재갈을 물리려 한 위메이드의 시도를 저지한 중요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과 같이 한국 게임 산업의 올바른 발전을 위한 문제 제기를 자신의 사적 이익에 반한다는 이유로 학문테러를 자행하는 행태를 묵과한다면 향후 동일한 사태가 반복될 것”이라며 “위메이드는 학회와 학회장을 향한 공격에 즉각 사죄하라”고 지적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한국게임학회와 위정현 학회장에게 형사고소 및 민사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지난 달에는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로 추가 소송을 제기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도 한국게임학회는 규탄하는 성명서를 내고, 검찰이 신속하게 관련 사안을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게임학회는 “대한민국은 코인 자본의 위협 없이 자유롭게 양심에 따라 말하고, 그리고 무엇보다 학문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하는 민주주의 국가”라면서 “전문가로서 교수는 사회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자신의 신념과 객관적인 연구에 기반하여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