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Today"가상자산 기업들, 규제 피해 英 떠난다"

“가상자산 기업들, 규제 피해 英 떠난다”


가상자산 관련 기업들이 엄격한 규제를 피해 영국을 떠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더블록에 따르면 올리버 린치 비트렉스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국 금융행위당국(FCA)의 엄격한 규제로 가상자산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FCA가 특정 암호화폐에 다소 엄격한 마케팅 규칙을 적용하고 있다”면서 “이는 규제기관의 관할권을 넘어서는 억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영국의 규제 상황이 세계 최대 규모의 가상자산 기업들이 선호할 만한 매력적인 환경은 아니다”라면서 “글로벌 기업들이 유럽연합(EU)의 가상자산법 미카(MiCA)를 발판으로 세계 2위 규모의 시장에 발을 들이고자 하는 상황이라면 더더욱 그렇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집권 중인 노동당에 가상자산은 우선순위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 “FCA는 시장이 준수할 수 있도록 이해하기 쉬운 동시에 규제기관이 집행할 수 있는 명확한 법적 틀을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5월 영국 의회가 가상화폐 거래를 도박의 일종으로 간주하고 규제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당시 영국 의회 재무위원회 의원들은 보고서를 통해 가상화폐가 대중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는 명확한 증거를 정부가 제시하지 못한다면 재정을 투입해 디지털 토큰과 같은 분야를 진흥시켜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또 가상화폐는 거래와 투자를 시작하면 중독성이 있다는 점에서 금융 서비스라기보다는 도박의 일종이라고 규정했다.

재정위원회 위원장인 보수당 해리엇 볼드윈 의원은 “영국의 금융 서비스 산업에서의 생산적인 혁신은 장려해야겠지만, 금융 소비자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효율적인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후 영국 규제 당국은 가상자산 업계 전반에 대한 규제를 더욱 강화하며 옥죄는 모양새를 보였다.

FCA는 지난해 7월 금융 인플루언서 홍보 지침을 공개했다. 지침은 홍보적 성격을 강하게 띠는 대체불가토큰(NFT)과 가상자산 무료 에어드랍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해 10월에는 가상자산 광고에 대한 새로운 마케팅 규정을 발효했다. 엄격한 규제에 가상자산 기업들은 영국 내 서비스 중단·철수에 나서는 움직임이 보이기도 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