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Today英 재무장관 "암호화폐 기업, 은행 접근성 문제 논의 할 것"

英 재무장관 “암호화폐 기업, 은행 접근성 문제 논의 할 것”


제레미 헌트 영국 재무장관이 영국 가상자산 기업의 은행 계좌 개설 문제와 관련해 의원들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헌트 재무장관은 영국 하원 가상자산 및 디지털 자산 규제를 위한 초당파적 의회 그룹(APPG)의 의장을 맡고 있는 리사 카메론 의원으로 부터 은행 계좌 개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상자산 기업들의 문제와 관련해 논의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같은 답을 내놨다.

헌트 장관은 “런던은 글로벌 가상자산 허브가 됐지만 시장이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규제가 필요하다”며 “의원들과 관련 논의를 진행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 “이미 암호화폐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와 암호화폐 서비스 홍보 관련 법안을 도입했다”며 “이는 시장의 책임감 있는 성장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APPG는 X(구 트위터)를 통해 “헌트 장관은 암호화폐 기업이 계좌개설 등 기본적인 은행 이용이 거부되는 문제에 대해 의원들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고 알렸다.

한편, 앞서 영국 재무부는 오는 2024년 스테이블코인 규제 법안을 도입할 방침이라고 예고했다.

영국 스테이블코인 규제는 법정화폐 기반 스테이블코인 사용과 발행·보관에 초점을 맞춰질 전망이다.

내년 초 도입될 스테이블코인 규제 법안은 영란은행(BoE), 금융감독청(FCA), 지급결제시스템규제기관(PSR)의 감독을 받게 된다.

영국 금융감독청은 향후 스테이블코인 발행사의 준비금 보유 내역을 검증하는 권한도 갖게 될 예정이다. 스테이블코인 수탁(보관) 규정도 현지 금융감독청이 맡게 된다.

FCA는 지난 10월 암호화폐 마케팅과 관련한 세 가지 주의사항을 홈페이지에서 공지하기도 했다.

지적을 받은 세 가지 부분은 ▲위험성에 대해 명확하게 강조하지 않은 채 ‘안전성, 보안’ 등의 단어를 이용해 암호화폐 자산 관련 서비스를 홍보하는 점 ▲위험성 관련 고지 부분이 잘 보이지 않는 점 ▲홍보하는 암호화폐에 대한 정보가 불충분한 점 등이다.

만약 규제에 맞지 않는 마케팅을 펼칠 경우 조치를 받게 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