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Today美 SEC에 제소 당한 바이낸스, 고팍스 인수 ‘빨간불’

美 SEC에 제소 당한 바이낸스, 고팍스 인수 ‘빨간불’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들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면서 국내 가상자산 업계에도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고팍스 인수를 예정했던 바이내스가 SEC에게 제소를 당하면서 한국시장 진출이 불투명해졌다는 우울한 전망이 나온다.

13일 가상자산업계에 따르면 SEC는 최근 워싱턴DC 연방법원에 바이낸스와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

SEC는 소장에서 “바이낸스와 자오 CEO는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고객 자산을 이용해 이득을 얻었지만, 고객 자산을 큰 위험에 노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SEC는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미등록 브로커 역할을 했다며 이 회사를 상대로도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규제 당국이 전세계적인 거래소 두 곳을 잇따라 제소한 것이다. 이번 사태는 업계 전반에 걸쳐서 영향을 주고 있다.

일각에서는 SEC의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견제 움직임이 향후 글로벌 거래소들의 국내 진출의 길을 좁힐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회는 가상자산 입법을 진행할 때 글로벌적 규제와 틀을 빠르게 따라가는 성격을 띄고 있다. 따라서 이번 미국의 규제 강화가 국내 시장에도 파장이 급격히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다. 바이낸스가 고팍스의 가상자산 예치 서비스 ‘고파이’에 묶인 돈을 상환해주는 대신 고팍스를 인수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고팍스는 미국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인 제네시스 트레이딩과 제휴를 맺고 고파이를 운영해왔으나, 제네시스 트레이딩이 파산하면서 자금을 회수하지 못해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이에 고팍스는 바이낸스에 지분을 매각하며 이중 25%를 고객들에게 우선 지급했지만 나머지는 신고 수리가 이뤄줘야 지급이 가능하다.

즉, 바이낸스가 국내에 진출해야 고파이 투자자들이 미상환금액을 받을 수 있다. 만일 인수가 최종 수리되지 않을 경우에는 바이낸스의 인수가 철회될 뿐만 아니라 바이낸스의 남은 투자금 지급 및 고파이 상환 또한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고팍스 관계자는 “미국의 바이낸스에 대한 규제가 저희의 상황에선 좋지 않은 게 사실”이라면서도 “필요한 절차를 모두 마쳤고 현재 수백명 투자자들은 심한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조속한 신고 수리를 촉구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