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Today美, 암호화폐 랜섬웨어 악용 방지…"36개국 공동 조치"

美, 암호화폐 랜섬웨어 악용 방지…”36개국 공동 조치”


미국 백악관이 북한 등의 랜섬웨어 공격에 암호화폐(가상자산)가 악용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한국, 유럽연합(EU) 등 36개국과 함께 랜섬웨어 대응을 위한 ‘국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회의를 개최했다.

백악관은 이 자리에서 “랜섬웨어 공격자가 암호화폐를 사용해 자금세탁을 할 수 없도록 공동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내놨다.

이어 “이를 위해 갈취 자금 세탁에 사용되는 암호화폐 월렛 정보를 각 국이 공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회의에서는 랜섬웨어 방지를 위한 국제 태스크포스(TF)인 ICRTF를 구성하자는 계획도 마련됐다.

이 TF는 랜섬웨어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을 개발하고 사이버 위협 정보를 교환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으로 TF의 역할을 살펴보면 ▲자금 세탁에 악용되는 암호화폐 지갑에 대한 정보 공유 ▲자금 세탁 방지 ▲테러자금 조달 방지 ▲고객신원확인(KYC) 등이 포함됐다.

이외에 랜섬웨어 공격 행위자에 대한 경고와 대응 방안 등을 제공하는 ‘공동 주의보’를 발령해 국제사회가 사이버 범죄에 대한 취약성을 극복하고 공동 역량도 확대하는 역할을 한다.

TF는 호주가 첫 의장국을 맡아 랜섬웨어 공격 차단 역량과 회복력 강화, 관련 불법 금융활동 억제 방안 등을 조율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출범으로 예정돼 있다.

회의 직후 회의에 참석한 36개국은 공동성명을 통해 “우리는 행위자들에게 범죄에 대한 책임을 묻고 이들에게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결의했다.

그러면서 “공동 인식과 회복력 향상을 위해 특정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효율적이고 지속적인 정보 공유와 분석 절차를 수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했다.

랜섬웨어 공격은 사용자의 컴퓨터를 장악하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한 다음 정상적인 작동을 위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는 사이버 공격을 말한다.

미 연방수사국(FBI)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에만 미국에 2500건 이상의 랜섬웨어 공격이 벌어졌다.

이에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미 국토안보부장관은 “러시아, 이란, 북한, 중국과 같은 적대국가들과 전 세계의 사이버 범죄자들은 계속해서 더 교묘해지고 더욱 부정적인 결과를 낳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