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Today美 백악관 "북한 미사일 도발 차단 핵심, 가상자산 해킹"

美 백악관 “북한 미사일 도발 차단 핵심, 가상자산 해킹”


미국 백악관이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도발 차단을 위한 핵심으로 가상자산 해킹 행위를 지목했다.

앤 뉴버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이버·신기술 부문 부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미사일 프로그램 절반가량은 사이버 공격과 암호 화폐 탈취 등을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사이버 공격 대응에 있어 미국의 최우선 순위는 가상자산 탈취에 있다”며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주요 자금원인 암호화폐 해킹을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가상자산은 가파른 성장세에 비해 사실상 규제가 없다시피 하고 보안이 취약한 가상자산 분야의 특성 탓에 가상자산이 북한 해커들의 손쉬운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해킹을 통해 국제 사회 제재를 무력화하고, 무기 개발을 차단하는 조치들을 어기고 있다”며 “그 결과가 현재의 비약적인 미사일 발사 증가”라고 짚었다.

블록체인 분석 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북한이 올해 해킹한 가상자산 규모는 모두 17억 달러(한화 2조2150억원)에 이른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북한의 해커들은 능력이 있고, 창조성을 갖췄으며 공격적으로 해킹을 하고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북한 정권의 해킹에 따른 이윤을 적극적으로 끊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가상자산 해킹 활동으로 얻는 수익성을 차단하는 것이 해킹을 억제하는 가장 좋은 수단”이라며 “목표는 북한 정권의 해킹에 따른 이윤을 공격적으로 끊어내는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지속적으로 북한의 사이버 해킹 행위에 대한 위험성을 강조하면서 제재를 단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홈페이지에 게재된 특별지정대상자(SDN) 리스트를 통해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킹조직으로 알려진 ‘김수키(Kimsuky)’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고 알렸다.

김수키와 함께 강경일, 강병국, 리성일, 최성철, 임성순, 서명, 장명철, 최은혁 등 8명도 재무부 제재 리스트에 올랐다.

재무부 제재 대상이 되면 미국에서의 경제활동이나 미국이 관련된 모든 경제활동이 사실상 막힌다. 제재 대상과 거래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마찬가지로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