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5월 27, 2024
HomeCrypto美 백악관, 북한 미사일 도발 돈줄되는 ‘가상자산’ 차단 최우선순위   

美 백악관, 북한 미사일 도발 돈줄되는 ‘가상자산’ 차단 최우선순위   

25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이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도발 차단을 위한 핵심 고리로 ‘돈줄’ 역할을 하는 가상자산 해킹 행위를 지목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앤 뉴버거 사이버·신기술 부문 부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 대응에 있어 미국의 최우선 순위는 가상자산 탈취(근절)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 같은 해킹을 통해 국제 사회의 제재를 무력화하고 무기 개발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들을 어기고 있다. 그 결과가 현재의 비약적인 미사일 발사 증가”라며, “급성장세에 비해 규제가 사실상 전무하다시피 하고 보안이 취약한 가상자산 분야의 특성탓에 가상자산이 북한 해커들의 손쉬운 먹잇감이 된다”고 꼬집었다.

또한 이날 폭스비즈니스 기자 엘리노어 테렛아 자신의 X를 통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BTC 현물 ETF 신청서(S-1) 수정본 제출 마감일을 오는 29일(현지시간)으로 확정했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SEC는 ETF 신청사들에 29일까지 제출된 신청서에 한해 1차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통보했다. 업데이트를 하지 않은 신청서는 1차 심사 대상에서 제외된다”면서, “또 신청서에 ‘현물 상환’은 언급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한편, 같은 날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가 디지털 증권 샌드박스(DSS) 신청 기업이 현재까지 19곳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영국 정부는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DSS 선정 기업을 선발할 방침이며, 선발된 기업은 샌드박스를 통해 토큰화 증권, 분산원장기술 등 새로운 솔루션 및 상품을 테스트할 수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