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2, 2024
HomeMarket美, '北 가상화폐 해킹 조직' 도운 업체 제재

美, ‘北 가상화폐 해킹 조직’ 도운 업체 제재


미국 정부가 북한 정권 지원을 받는 사이버 해커그룹이 훔친 가상자산(암호화폐)을 세탁하는데 이용한 플랫폼을 제재한다.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최근 북한 지원을 받는 해킹조직인 라자루스 그룹이 돈세탁 도구로 사용한 신바드(Sinbad)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라자루스는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킹 조직으로 주로 암호화폐 탈취를 통한 자금 확보 역할을 담당한다. 지난 2019년부터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올라있다.

신바드는 북한의 악명 높은 라자루스 그룹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과 관련해 이들의 거래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데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신바드는 이른바 ‘믹서’를 통해 라자루스가 탈취한 수백만 달러 상당의 가상자산을 처리해줬다. 신바드는 믹싱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표적 업체 중 하나다.

믹서는 가상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드는 기술로 이 과정을 반복하면 자금 추적 및 사용처, 현금화 여부 등 가상화폐 거래 추적이 어려워진다.

재무부에 따르면 신바드는 북한과 연계된 라자루스가 절취한 수백만 달러(수십억 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처리했다.

이외에도 신바드는 라자루스 그룹의 제재 회피나 마약 밀매, 아동 성착취물 구입 등에 관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제재로 신바드의 미국 내 자산은 모두 동결됐고, 거래 또한 전면 금지됐다.

아울러 FBI는 신바드가 암호화폐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를 압수했으며, 다크웹에서 운영 중이던 사이트도 차단했다.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해킹조직 라자루스가 몰래 빼낸 수백만 달러 상당의 가상화폐를 이 업체가 처리했다”며 “라자루스 같은 범죄 집단의 자산 탈취 등을 가능하게 하는 믹싱 서비스는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재무부와 미국 정부의 파트너 기관들은 신바드와 같은 가상화폐 믹서의 불법 활동 조장을 예방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우리는 디지털 자산 생태계의 책임있는 혁신을 장려하는 동시에 불법 행위자에 대한 조치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