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Today美당국자 "北, 작년 암호화폐 탈취액 1조원 육박 추정"

美당국자 “北, 작년 암호화폐 탈취액 1조원 육박 추정”


지난해 북한이 가상화폐(암호화폐) 탈취 범죄를 통해 벌어들인 불법 수익이 1조원에 육박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정 박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 겸 대북특별부대표는 이날 미 암호화폐 정보업체 TRM랩스가 ‘북한 사이버 활동’을 주제로 개최한 화상대담에서 이러한 발언을 내놨다.

박 부차관보는 “북한에게 사이버 분야는 새로운 개척지”라면서 “대북 제재가 건설, 농업, 의약 분야 등 해외 노동자 파견과 불법 활동을 통한 수익 창출 시도 차단에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어 “유엔(UN) 전문가 패널과 산업 보고서들은 북한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23억달러(약 3조173억원)를 훔친 것으로 보고있다”면서 “미국 정부는 지난해에만 7억2000만달러(약 9444억원) 이상의 암호화폐가 도난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사이버 분야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서는 중국과 러시아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북한의 사이버 활동 상당수가 중국과 러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절대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많이 참여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북한이 중국이나 러시아로부터 보호받고 있다고 생각할수록 악의적인 활동과 불법 대량살상무기 및 탄도미사일프로그램 개발을 계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부차관보는 “북한 정권을 위해 일하는 인력들이 세계 곳곳에서 가짜 신분을 이용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면서 “북한 정권 불법 수익의 중요 소스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는 IT 인력들에 대해서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들은 가짜 신분을 이용해 일자리를 얻는다”면서 “신분을 모르고 그들을 고용한 회사나 조직에서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정권을 위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무부, 연방수사국, 국가안보국이 한국 정부와 함께 북한 해킹 조직 ‘김수키’에 대한 ‘주의보’를 발표한다는 사실도 밝혔다.

박 부차관보는 “‘김수키’는 전 세계 컴퓨터 네트워크를 악용하기 위해서 민간연구소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소셜 엔지니어링’을 일삼는 조직”이라며 “이번 조치는 미국과 한국 정부 당국이 수개월간 협력하고 조율한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