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Today檢, '테라·루나 사태' 신현성 전 차이 대표 소환조사

檢, ‘테라·루나 사태’ 신현성 전 차이 대표 소환조사

검찰이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 신현성 전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20일 오후 자본시장법 위반, 배임 등 혐의를 받는 신 전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신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권도형 전 테라폼랩스 대표와 테라·루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를 공동으로 창립한 인물이다. 그는 이커머스 기업 ‘티몬’을 창업하기도 했다.

신 전 대표는 일반 투자자 모르게 사전 발행된 가상화폐 루나를 보유하다가 고점에서 매도해 14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혐의를 받는다.

또 테라·루나의 폭락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숨긴 채 계속 발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테라·루나를 홍보하는 데 차이코퍼레이션의 고객정보와 자금을 사용해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는 혐의도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17일 신 전 대표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같은 해 12월 3일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다.

당시 법원은 “죄질이 매우 무겁지만 피의자와 공범들이 조직적·계획적으로 정당한 방어권 행사의 범위를 넘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조만간 수사 상황을 종합해 신 전 대표의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까지도 신 전 대표를 수 차례 소환해왔다. 이날까지의 소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신 전 대표에 대한 영장 재청구나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 전 대표 측은 “2020년 3월 권 대표와 결별한 후 테라 경영에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테라·루나 폭락 사태 주범으로 지목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의 검거·송환을 위해 외국 수사당국과 공조를 확대하고 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현재 세르비아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권도형 대표의 국내 송환과 관련해 세르비아뿐 아니라 미국·싱가포르 당국과도 공조하고 있다고 알렸다.

검찰 관계자는 “근본적인 목표는 권 대표뿐 아니라 함께 나가 있는 관계자들을 전부 귀국시키는 것”이라며 “이에 더해 권 대표가 경유한 싱가포르 등 외국에 남아 있을 수도 있는 증거를 수집하는 데에도 공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